상단여백
기사 (전체 1건)
이정호 신부, 30년 이주민 역사 "삶의 그림자, 애환 밝혀"
남양주시 외국인 복지센터의 이정호 신부. 그는 이주노동자의 대부로, 깡패신부라고 불리워 진다. 그의 시름이 깊다. 이 신부는 페이스북을...
김동환 기자  |  2018-07-12 11:06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조광한 시장
조광한 시장 "남양주시, 철도교통 시대의 서막 열린다"
GWDC 범시민 비상대책위,
GWDC 범시민 비상대책위, "시정자문위원회 해체하라"...파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