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NS뉴스 그래픽
이정호 신부, 30년 이주민 역사 "삶의 그림자, 애환 밝혀"이 신부 페이스북 통해...이주민들을 위한 자원봉사자 부족, 적극 도움 요청
  • 김동환 기자
  • 승인 2018.07.12 11:06
  • 댓글 0

남양주시외국인 복지센터 이정호 신부.

남양주시 외국인 복지센터의 이정호 신부. 그는 이주노동자의 대부로, 깡패신부라고 불리워 진다. 

그의 시름이 깊다. 이 신부는 페이스북을 통해 30년 이주역사의 단면을 회고하고 있다. 

12일 이 신부의 페이스북은 "많은 이주민들이 힘겨워 한다"며 "30년 이주민역사 단정지울수는 없지만 그 쯤이다"라고 그저 단정지어 표현했다. 

이 신부는 "30년 이주민역사. 병들었다. 산재도 많고 병마에 속수무책이다."고 말했다.

더욱 더 힘든 과정은 미등록된 이주민들에 사고대책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병원 접근성이 어렵다는 것이다. 

이 신부는 복지관에 도움을 요청하는 이들을 일일히 열거했다. 발등 잘린이, 유방암, 결핵, 발목잘린 사람, 손가락 절단, 알콜 중독, 화상 등등이다. 

전신화상을 입은 방글라데시 노동자.

이 신부는 "거의 매일...일손을 놓을 수가 없다"고 가슴아픈 심정을 토로하고 있다. 

신부는 이주민들을 위한  "환자수송, 생계지원, 통역등의 봉사가 많이 필요하다"며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한편 이 신부는 지난 11일, 전신화상을 입은 방글라데시 노동자의 사연을 알리기도 했다. 

이에  생면부지의 그를 돕기위한 후원금을 모금했다. 

대한민국의 복지서비스의 최상으로 꼽히는 남양주시의 북동남서부 4개 권역 희망케어센터도 도움방향을 모색중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후원문의> 남양주시외국인복지센터 031-594-5821, 행복도시락 남양주점 031-594-2536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양평군 치매관리사업
양평군 치매관리사업 "3년 연속 경기도 우수기관 표창"
남양주시, 공무원노동조합과 2018년도 노‧사 단체협약 체결
남양주시, 공무원노동조합과 2018년도 노‧사 단체협약 체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