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한강TV 영상
구리시민축구단 준비위 "구리시의회는 시민축구단 창단을 방해하지 마라"…'항위 시위, 삭발식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4.03.05 00:12
  • 댓글 0

구리시민축구단(가칭)을 준비하고 있는 구리시민과 축구동호인들이 3일 오전 9시 20분 구리시의회앞에서 삭발식을 거행해 시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이같은 삭발식 거행은 구리시의회가 구리시민축구단 창단을 위한 조례 상정에 심의조차도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3일 권순철 축구단 창단 준비위원장은 삭발식 거헹과 관련 모두발언을 통해  "K리그 4부 리그에 뛸 구리시민축구단을 만들기 위해 2년 전부터 준비해 왔다"며 "축구동호인 2천명을 대표해 조례 상정에도 심의를 거부하고 있는 구리시의회의 행태를 고발하기 위해 삭발식을 거행하게 됐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이재선 구리시축구협회장이 삭발식을 진행하고 있다. ⓒ 김동환 기자
 

삭발식은 권순철 구리시민축구단 준비위원장과 이재선 구리시축구협회장이 거행했다. 

시민축구단 창단 준비위는 "구리시의회가 (사)구리시민축구단 창단을 승인할 때까지 릴레이 삭발과 1인시위 및 단체행동을 할 것"이라며, 구리시의회 의원들에게 적극 협조를 촉구했다.

구리시민축구단은 구리시 16개 클럽과 의논을 통해 K4 리그에 소속될 가칭 구리시민축구단을 창단할 것을 결의했다고 전했다.  

이는 그동안 구리시는 국가대표 장형석, 청소년대표 김성길, 전진우 프로선수 이승민, 이승재 등등 훌륭한 선수를 많이 배출해 구리시의 위상을 높여 왔으나 초, 중, 고로 이어지는 학교 축구의 연계성이 경기도 내에서 가장 강한 지역이었으나 현실은 그렇지 않다는게 이들의 주장이다.  

 

구리시민축구단 창단 준비위는 "구리시 축구동호인들은 구리시가 축구의 고장으로 명성을 되찾기 위해서는 K리그 4부리그인 K4에서 뛸 구리시민축구단 창단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 결론을 냈다"고 창단 이유와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이재선 구리시축협회장은 "창단을 위한 조례를 구리시의회에 상정했으나 심의조차도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2년이 넘도록 창단 준비를 했으나  구리시의회의 턱이 그렇게 높은 줄 몰랐다"고 밝히고 2천여 축구인을 대신해 이를 고발한다고 밝혔다.  

한편 구리시민축구단(K-4) 준비위는 창단 준비에 앞서 벌인 여론조사에서 시민 72.9%가 찬성을 했고, 창단 이후 서포터즈 참여하겠다는 응답이 87.8%로 나타나 시민들의 관심도가 매우 높은 것을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김동환 기자  newsi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신동화 구리시의원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 수의계약 부당운영 의혹” 제기
신동화 구리시의원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 수의계약 부당운영 의혹” 제기
구리시의회 김한슬 의원, “예산 적은 구리시, 효율로 승부”…행감 1일차 지적
구리시의회 김한슬 의원, “예산 적은 구리시, 효율로 승부”…행감 1일차 지적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