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NEWS & ISSUE
구리시민ㆍ정치권 시민궐기대회 “GTX-B노선 갈매역 정차, 강력 촉구”...시민과 정치권, 분노의 한 목소리GTX-B 재정사업 공청회, 재개최 결정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3.11.09 18:59
  • 댓글 0
제2회 갈매역 정차를 위한 시민궐기대회 집회 전경

구리시민과 정치권은 시민궐기대회를 개최하고 '갈매역정차'를 위한 분노의 목소리를 담아냈다. 

시민궐기대회는 8일 오후 1시 갈매동 복합청사 앞 광장에서 150여명 가량의 시민들이 참여한 ‘GTX-B 갈매역 정차를 위한 시민궐기대회’를 개최했다. 

궐기대회를 진행하고 있는 김용현 구리시의회 의원(국민의힘) 

궐기대회 진행을 맡은 김용현 구리시의회 의원(국민의힘)은 집회에 앞서 “국토교통부와 국가철도공단은 우리가 지난 3년간 강력하게 요구했던 ‘GTX-B노선 갈매역 정차’ 는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본격적인 사업을 시행하고 주민이 받아야 할 소음피해가 적시된 문서를 버젓이 설명하는 등 구리시민을 농락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며 "GTX-B노선 사업은 재정구간 사업비 약 150억원을 구리시가 분담하고도 현재까지 갈매역 정차에 대한 계획이 없고 환경영향평가의 자료조작 의혹도 풀리지 않은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 의원은 "지역 주민들의 환경적 피해를 더 민감하고 중요하게 받아들여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더욱더 면밀한 조사와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소음피해와 더불어 재정적 문제, 교통편익 침해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갈매역 정차뿐이고, 만약 관철되지 않는다면 반드시 사업은 철회 되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의원은 본 집회의 목적과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다음과 같이 강력히 촉구했다.

김 의원이 촉구한 내용은 ▲ 국가철도공단은 허위 조작이 의심되는 기초자료를 즉각 공개하고 정확한 측정 데이터를 반영하여 환경영향평가서를 재작성하여 주민설명회를 다시 개최할 것. ▲ 환경부는 명확히 거짓으로 작성된 환경영향평가서를 「환경영향평가법」 제28조에 따라 즉각 반려하고 제41조에 따라 재평가를 요청할 것. ▲ 국토교통부는 언급된 조작 의혹들에 대하여 공개적으로 해명하고 지역 주민들의 쾌적한 생활보장과 갈매역 정차 등 교통 편익을 보장할 것. ▲ 국가철도공단은 수익·원인자 부담 원칙에 따라 갈매동, 인창동 일대 모든 철도노선 구간에 대해 소음과 진동에 대한 전면적이고 항구적인 저감 대책을 마련할 것 등이다. 

시민과 정치권이 함께한 갈매역 정차를 위한 시민궐기대회 집회 전경

특히 이날 궐기대회는 나태근 국민의힘 당협위원장, 백현종 경기도의원, 구리시의회 양경애 부의장, 신동화 운영위원장, 정은철 의원, 이경희 의원 순으로 구리시를 패싱한 국토교통부와 국가철도공단을 강력히 규탄하고 “GTX-B 노선 갈매역 정차가 없다면 사업을 반대한다.” 라는 발언을 이어가며 정치권에서도 여야없이 분노의 한목소리를 내었다.

앞서 구리시의회 의원 일동은 「GTX-B노선 환경영향평가 재평가 촉구 결의문」 을 만장일치로 결정하고 김용현 의원이 대표로 발표한 바 있다.

 ◆ 반복되는 국가기관의 기망행위에 시민 분노폭발, 공청회 다시 개최하기로 결정

시민궐기대회 이후 오후 2시부터 갈매동복합청사 대강당에서 ‘GTX-B노선 재정구간 환경영향평가(초안) 공청회’ 가 이어졌다.

사업 시행자 측은 국가철도공단과 사업 관계자 10여 명, 주민대표 측은 백현종 경기도의원ㆍ김용현 구리시의원ㆍ박승원 갈매동자치회장ㆍ이상천 갈매신도시연합회부회장ㆍ채수춘 구리시 균형개발과장ㆍ김의규 구리시 환경과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공청회는 이례적으로 앞서 9월 14일 진행된 주민설명회 자리에서 제기되었던 의혹을 해명하고자 사업 시행자 측인 국가철도공단의 일방적 요청으로 개최됐다. 

GTX-B 재정구간 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청회 토론자 전경
GTX-B 재정구간 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청회 방청주민 전경

그러나 토론과정에서 국가철도공단 측은 ▶작성한 환경영향평가 기초자료의 객관성과 사실성 문제▶2025년 신설되는 경춘선 상봉-마석간 셔틀열차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등 누락 ▶열차운행 횟수 및 편성구성 오류▶주거지역 및 주요 정온시설 소음측정 부적정▶갈매역세권지구 철도소음 대책 방안 등의 질의에 대해 명확한 해답을 내놓지 못했다.

시민들은 국가철도공단 측의 궁색한 변명과 부실한 대응으로 주민대표 참석자 및 주민들은 분노했다.  

주민들은 "공단 측이 지난 주민설명회에서의 기망행위를 또다시 저지르고 있다"며, "이날 공청회의 전면 무효를 주장했고 국토교통부 책임자가 참석하는 공청회를 재실시 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GTX-B 재정구간 환경영향평가서(초안) 공청회 질의하는 김용현 의원(좌측 다섯번째)

김용현 의원은 “민자구간 환경영향평가서와 최근 보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와 민간사업자 측에서 밝힌 바, 열차횟수는 92회에서 128회로, 열차편성도 기존 6량에서 8량으로 증편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이는 환경영향평가에 반영되지 않았고 열차의 운행계획과 제원이 결정되는 국토교통부와 대우컨소시엄 실시협약 이후 진행되어야만 한다. 또한 상봉-마석간 셔틀열차가 당초 왕숙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따라 GTX-B노선 개통 이후 9호선에 재투입 여부도 반드시 확인해야만 한다.” 라고 강력히 주장하였다.

한편 구리시민과 정치권이 함께한 이날 공청회는 사업 시행자 측과 주민 간의 4시간에 걸친 치열한 토론과 공방 끝에 공청회는 추후 재개최 하기로 결정됐다. 

김동환 기자  newsi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가평군, 무인경비시스템 유지 보수관리 용역...
가평군, 무인경비시스템 유지 보수관리 용역..."A업체 10년간 170여곳 수의계약 특혜(?)"
이성재 구리시 전 경제재정국장,
이성재 구리시 전 경제재정국장, "퇴직공무원 이야기 그림책 출간" 화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