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NEWS & ISSUE
남양주시 오남읍 주민들, 대형물류시설 건립 저지 결의대회 "공공시설 용지로 활용되야"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 대형물류시설저지특별위원회 오남 대형냉동물류창고 건립 반대 표명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3.06.25 13:49
  • 댓글 0

남양주시 오남리 신동아아파트 단지에 인접한 오남리 554-2에 ㈜빙그레가 대형 냉동 창고시설 건립을 추진, 인근 주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특히 ㈜빙그레가 추진 중인 대형냉동물류시설 부지 주변에는 아파트 단지 등 세대가 밀집해 있고 어람초등학교와 오남체육문화센터 등 학교와 주민생활 편의시설이 위치해 있어 통학로 및 보행로 안전성, 소음 등 발생할 문제들에 대해 주민들의 우려와 걱정이 큰 상황이다.

25일 주민들은 "양지리 807-3번지 나대지는 당초 지구단위계획상 학교 용지였다."며 "그러나 학교신설이 무산되며 2017년 지구단위계획구역에서 학교 용지에서 제외되고, 당초 목적과는 다른 대형물류 시설 계획이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주민들은 "애초 학교용지였던 토지인 만큼 공공시설 용지로 활용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결의대회 참가한 150여 명의 주민들은 인근에 수백 세대의 아파트가 있어 주민들의 피해가 예상됨에도 주민들도 모르게 대형 물류 시설들의 건립이 추진되고 건축허가까지 난 사실에 분노하여 발언을 이어갔다.

주민들은 "해당 토지가 학생들의 통학로로 이용되는 곳으로 대형 물류 시설 설치는 안전사고의 위험이 있고, 각종 매연과 차량정체 등 주민들의 피해가 예상되므로 부당하다고 주장하고, 전면 재검토 할 것"을 촉구했다.

학부모 등 오남 주민들이 대거 참여한 오늘 대형물류시설 저지 결의대회는 최근 오남읍에 잇달아 건립이 추진되고 있는 컨테이너 350개 규모의 대형물류시설(양지리)과 냉동물류시설(오남리)에 대한 주민들의 반대 의사를 명확하게 해당 기업과 남양주시에 전달했다.

이어 참가자들은 “오남읍이 창고읍이냐”, “대형 물류 시설 건립 중단하라” 등의 구호 등이 적힌 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대형 물류창고 건축허가를 취소하고, 물류 시설 건립 계획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며, 향후 서명, 항의 방문, 집회 등 투쟁을 이어가기로 결의했다.

김한정 국회의원은 “오남읍에 추진되고 있는 대형물류시설에 대한 주민들의 우려와 불안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 대기업이 굳이 주거밀집 지역 인접에 대형 물류시설을 설치하려는 것은 대기업답지 않은 처사이다. 허가과정에 문제점이 있는지 잘 살펴 보고, 주민들의 우려와 불안을 시장과 사업자측에게 잘 전달하겠다. 아울러 대형 물류시설의 건립을 막아내기 위하여 주민들과 함께 하겠다” 라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 대형물류시설 저지 특별위원회(위원장: 이정애 남양주시의원)가 주최한  대형물류시설 저지 결의대회는 남양주시 오남읍 오남리에 추진되고 있는 대형냉동물류창고 건립부지(오남리 554-2번지)앞에서 150여명의 주민들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됐다.

대형물류시설저지특별위원회는 남양주시 오남·진접·별내지역 대형물류시설 저지·대응을 목적으로 남양주을 지역 이정애 시의원을 위원장으로, 김동영, 조미자, 김창식 도의원, 손정자, 이수련, 김상수 시의원을 부위원장 지난 20일 출범했다.

김동환 기자  newsi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가평군, 무인경비시스템 유지 보수관리 용역...
가평군, 무인경비시스템 유지 보수관리 용역..."A업체 10년간 170여곳 수의계약 특혜(?)"
이성재 구리시 전 경제재정국장,
이성재 구리시 전 경제재정국장, "퇴직공무원 이야기 그림책 출간" 화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