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NEWS & ISSUE
백경현 구리시장, 광역교통개선 국회 토론회서 “구리시 교통불편 해소, 철도망 확충이 해법”GTX-B 갈매역 정차, 첨단순환트램 도입 등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2.12.23 17:41
  • 댓글 0

구리시(시장 백경현)는 23일 10시 여의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3기 신도시 조성에 따른 교통소외지역 광역교통개선 국회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토론회에는 백경현 구리시장, 권봉수 시의회의장, 윤호중 국회의원, 시의원, 유관기관 및 구리시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토론회 1부 순서는 아주대학교 유정훈 교수가‘신도시 개발에 따른 다층적 교통 문제의 선제적 해결방안’을 발제했다.

이어 동양대학교 박민규 교수가 ‘구리시 도로교통 환경개선을 위한 철도망 확충전략’이라는 주제로 구리시 교통혼잡 등 현황과 장래 여건에 대해 진단했다.

특히, 2부 지역현안 주제발표인‘GTX-B 갈매역정차 타당성 용역 결과보고’에 따르면 갈매역에 GTX-B가 정차하더라도 표정속도 80km/h 이상, 주요 거점역 소요시간 30분 이내로 GTX-B 사업 기준조건에 모두 충족하면서 경제성(B/C 1.0이상) 확보가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토론회에 참석한 교통분야 각계 전문가들은 향후 왕숙 3기 신도시 등의 조성으로 인한 출퇴근길은 구리시를 경유할 수밖에 없어, 교통혼잡과 불편에 대해 공감하면서 교통환경 개선을 위한 제도적 뒷받침과 GTX-B 정차 철도망 확충 등 국가 차원에서 전폭적인 지원이 반드시 고려돼야 한다는 것에 의견을 같이했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서울시와 남양주 3기 신도시 (왕숙지구 등) 사이에 입지한 구리시는 남양주 별내, 다산, 왕숙지구 등 인근 신도시의 조성에 따른 광역교통대책에서는 소외되어 출퇴근 시간대에 시 전역에서 교통정체로 인한 피해를 보고 있는 실정”이라며, “도로 정체에 따른 피해를 고스란히 받고 있는 시민들의 교통불편 해소를 위해, GTX-B 갈매역 정차 뿐만 아니라 첨단순환트램 도입, GTX 신규노선을 통한 지역개발사업 등 철도망 확충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GTX-B노선 민간투자시설사업은 국토교통부에서 지난 12월 19일 사업제안서를 접수받은 결과‘대우건설 컨소시엄’이 단독 입찰에 참가했으며, 이를 토대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실시협약을 거쳐 2024년 상반기 실시설계 및 착공 후 2030년 준공할 계획이다.

김동환 기자  newsi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구리시의회, 2월 1차 정례브리핑
구리시의회, 2월 1차 정례브리핑 "시민 편익시설 변경...사전 설명, 시민 홍보" 지적
권봉수 구리시의회의장
권봉수 구리시의회의장 "'대장동 사건 관련 구리시 수백억...의혹'"보도...'구리시측 해명들어'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