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
남양주시, 의류 재사용 활성화 ‘두 번째 옷장’ 확장...관내 농 축협과 업무 협약‘재사용 의류 분리배출 및 나눔 활성화 위한’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1.10.27 08:17
  • 댓글 0

남양주시가 의류품의 재사용을 활성화와 의류 자원의 선순환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8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두 번째 옷장’ 사업이 더욱 더 확장의 일로를 걷고 있다. 

의류 재사용 분리배출사업의 일환인  ‘두 번째 옷장’ 사업이  10월 중순부터 별내농협(하나로마트), 진건농협(하나로마트), 진접농협(본점 2층) 3개소에서 운영하고 있다. 또한, 그 외 농협은 오는 11월 중에 ‘두 번째 옷장’을 설치 및 운영할 예정이다. 

27일 남양주시는 "별내농협 대회의실에서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및 지역 농·축협 8개소와 함께 재사용 의류 분리배출 사업 ‘두 번째 옷장’ 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며 "이번 협약은 의류 재사용 문화를 정착시켜 자원의 낭비를 줄임으로써 자원 순환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추진됐다"고 밝혔다. 

남양주시와 관내 농·축협은 이번 협약을 통해 상호 유기적인 업무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의류 재사용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 확산, ▲‘두 번째 옷장’ 명칭 및 로고 통일, ▲‘두 번째 옷장’ 설치 및 운영에 대한 정보 공유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별내농협 하나로마트 1층에 있는 '두번째 옷장'을 둘러보고 있는 조광한 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협약식이 끝난 후 별내농협 하나로마트 1층에 설치된 ‘두 번째 옷장’을 방문해 직접 본인의 재사용 의류를 기부했다.

‘두 번째 옷장’ 사업이 갖는 의미에 적극 공감, 동참해 준 농협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오정수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장은 “농협은 ESG 경영을 실천하고 있는 기업으로, 이번 협약을 통해 남양주시와 환경을 살리기 위한 운동에 함께하게 됐다. 중요한 사업이 잘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안종욱 별내농협 조합장은 “‘두 번째 옷장’ 사업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사업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라고 의지를 전했다. 

인사말을 하고 있는 조광한 남양주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흰 티셔츠 1장을 만드는 데 필요한 물은 무려 3,781리터로, 한 사람이 3년간 마시는 물의 양과 같다. 청바지 1장을 만들 때 배출되는 탄소 또한 33kg으로 자동차가 111km를 이동할 때 발생하는 탄소와 같다.”라며 “‘두 번째 옷장’은 실천이 가장 중요하다. 단순한 캠페인으로 끝나지 않도록 농협과 함께 ‘두 번째 옷장’을 꾸준히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협약식은 조광한 남양주시장을 비롯, 오정수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장과 지역 농·축협(미금농협, 별내농협, 수동농협, 와부농협, 진건농협, 진접농협, 화도농협, 축산농협) 조합장들이 참석했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양평군의회ㆍ양평군, '인사권 독립' 첫발...업무협약 체결
양평군의회ㆍ양평군, '인사권 독립' 첫발...업무협약 체결
안승남 구리시장, 'GTX-B 갈매역 정차' ‘구리포천 고속도로 갈매IC 개설’ 에 올인
안승남 구리시장, 'GTX-B 갈매역 정차' ‘구리포천 고속도로 갈매IC 개설’ 에 올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