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NEWS & ISSUE
조광한 남양주시장 "이재명, 경기도 계곡·하천 정비사업 치적인양 일방적 주장" 비난서울남부지방법원에 해당 방송내용 방영금지가처분도 신청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1.09.23 18:48
  • 댓글 0
 조광한 남양주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취임 직후부터 추진한 핵심 사업에 대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계곡·하천 정비사업 자신의 치적인양 일방적 주장하자 이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했다. 

특히 시는 해당 내용의 방송을 금지해 달라는 취지의 ‘방영금지가처분 신청서’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제출했다.

23일 남양주시는 "오는 26일 방영 예정인 SBS ‘<집사부일체> 이재명 경기도지사편’에서 사실과 다르게 계곡·하천 정비사업을 설명하는 방송내용에 23일 강력히 항의하고 시정을 촉구했다."고 강한 입장을 밝혔다. 

   SBS에 해당 방송 내용 일부 편집 요구

   SBS ‘이재명 후보 방송편’사실과 다른 계곡 정비사업 내용...강력 항의

이같은 남양주시의 항의는, 앞서 SBS가 <집사부일체>‘대선주자 특집’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편을 사전 제작, 예고편 방송에 따른 것이다.  

시가 밝힌, 해당 예고편은 경기도 계곡·하천 정비사업이 이 지사의 치적인양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내용을 그대로 방송한 것이다.

남양주시의 계곡·하천 정비사업은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취임 직후부터 추진한 핵심 사업이다. 

수십 년간 하천과 계곡을 사유지처럼 점유하고 있던 불법시설물을 철거하고 자연 휴식공간으로 만들어 시민들에게 돌려준 것이다. 

이러한 성과에 대해 많은 언론에서 주목하고 시민들이 크게 호응하면서 다른 지자체에 모범 사례로 널리 알려졌다.

그러자 경기도가 이를 벤치마킹해 도내 계곡·하천 정비사업을 추진했다. 

그런데 경기도가 전국 최초라며 이재명 지사의 치적으로 홍보하면서 남양주시와 갈등을 빚어왔다. 

또한 경기도의 이러한 행태를 지적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린 남양주시 직원들을 경기도 감사관이 불법사찰하고 행정감사를 빙자해 의무 없는 진술을 강요한 바 있다. 

이에 남양주시는 경기도지사와 감사관 등에 대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 등 혐의로 고발해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다.

지난 7월 3일 KBS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토론회’에서 이 지사는 타 후보의 지적에 마지못해 남양주시가 최초로 진행한 사업이라고 공개적으로 시인한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지사는 SBS 예능 프로그램에서 또다시 계곡·하천 정비사업이 자신의 업적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한 것이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이재명 지사의 일방적이고 그릇된 주장이 여과 없이 방송된다면 시청자들에게 잘못된 정보가 전달되고 여론이 왜곡될 것"이라며 "특히 공중파 방송의 파급력을 생각하면 그 폐해는 심각할 것이다. 또한 불법사찰과 진술강요를 당한 남양주시 소속공무원들의 명예가 실추됨은 물론 심각한 정신적 고통이 우려된다."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SBS에 이재명 지사가 계곡·하천 정비사업을 자신의 치적으로 주장하는 일부 내용을 편집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으며, 법원에 방영금지가처분도 신청했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 북부분소 개소...'북부지역 54,000명 봉사자와 소통'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 북부분소 개소...'북부지역 54,000명 봉사자와 소통'
구리시, 인창중앙공원 공영주차장 10월말 준공...'주택가 만성주차난 해소' 전망
구리시, 인창중앙공원 공영주차장 10월말 준공...'주택가 만성주차난 해소' 전망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