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기 고] 조광한 남양주시장 "우리나라, 정말 괜찮을까요..??" - ⑤
  • 한강투데이
  • 승인 2021.02.28 11:07
  • 댓글 0

선거의 실패로 국가가 실패한 세 번째 사례는 그리스의 파판드레우 총리입니다. 

그리스는 세계사와 유럽문화의 발상지이며 서양철학과 민주주의의 출발지입니다. 
그리스 신화와 소크라테스, 아리스토텔레스의 나라이며, 찬란한 역사와 문화유산의 면에서 어쩌면 우리나라와 유사합니다. 

1950년~70년 그리스의 경제성장률은 세계 1,2위였고 유럽에서 재정이 가장 튼튼한 나라 중 하나였습니다. 1980년 국가부채는 GDP대비 22.5%에 불과했습니다. 

그러나 파판드레우 총리가 2번에 걸쳐 11년 재임하며 나라가 추락했습니다. 그는 1981년 취임직후 “국민이 원하는 것은 다 주라”고 했습니다. 

아르헨티나 페론 대통령의 “국민에게 줄 수 있는 모든 것을 주십시오”라는 말에서 빌려온 이 말이 30년 후 그리스를 국가부도의 위기로 내몰게 됩니다. 

파판드레우 재임 10여 년, 잠깐 동안 실질 소득이 늘고 빈부격차가 줄어들었지만, 빚에 과도하게 의존한 정책은 곧 경제의 발목을 잡았습니다. 

국가부채가 취임 4년만인 1984년에 40.1%로 두 배 가까이 늘었고, 그 후 9년만인 1992년에 100.3%, 2018년에는 184.8%로 폭증했습니다. 

경제성장률은70년대 연평균 4.7%에서 80년대 연평균 1.5%로 떨어졌습니다. 
70년대까지 탄탄했던 조선, 석유화학,자동차산업 등이 몰락했고, 미래성장동력이나 구조개혁은 사라졌습니다. 

결국 파판드레우 총리 후 약 14년이 지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역사상 최대 규모인 약 370조원의 구제금융을 받았습니다. 

구제금융은 혹독한 구조조정을 요구했고, 국민은 실업과 생활고에 내몰렸습니다. 2011년 경제성장률은 약 마이너스 8%였고, 국민의 3분의 1이 빈곤층으로 전락했습니다. 평균 월급은 3분의 1로 줄었고, 거리에서는 연일 시위가 끊이지 않는 혼란이 이어졌습니다. 

청년실업률은 2012년에 55.2%, 2018년에도 39.4%로 유럽 최고수준입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인구의 5%인 약 50만 명의 젊은이가 나라를 등지고 떠났고, 남아있는 많은 청년은 부모의 연금에 기대어 살고 있습니다. 

2018년 다행히 구제금융에서 벗어났지만 국민의 삶과 생활의 회복은 아직 요원해 보입니다. 

그리스는 선거의 실패로 지도자를 잘 못 뽑으면 그 고통이 당대에 끝나지 않고 후대에까지 이어진다는 사실을 잘 보여줍니다. 

우리나라, 정말 괜찮을까요..??

<다음에는 국경을 접한 미국과 멕시코 두 나라의 차이를 국가운영 시스템의 관점에서 살펴보겠습니다.>

한강투데이  webmaster@hangangnews.tv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강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남양주시
남양주시 "집중호우로 인한 산림 재해 예방 총력"
양평군, 2024년 경기노포 활성화 지원 사업...
양평군, 2024년 경기노포 활성화 지원 사업..."4개 가게 선정"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