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NEWS & ISSUE
남양주시 "조안의 아픔·눈물 그리고 상처” 행사공직자와 조안면 주민들..."화해와 용서의 자리 가져"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0.10.30 19:01
  • 댓글 0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노란색 포스트잇에 희망을 담은 문구를 적고 있다

30일 남양주시 조안면. 폐허가 된 운길산장어 음식점에서 ‘조안의 아픔·눈물 그리고 상처’ 행사가 진행됐다.

이곳은 원주민들의 아픔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상징적 장소다. 단속으로 폐쇄된 조안면 소재 84개소의 음식점 중 한 곳이다.

행사가 열린 음식점은 지난 2016년 상수원보호구역 일대를 대상으로 실시된 검찰의 대대적인 단속에 결국 문을 닫아야했던 곳이다.

원주민들의 아픔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상징적 장소인 검찰의 대대적인 단속으로 폐허가 된 장어집.

30일 남양주시는 "상수원보호구역 규제로 오랜 시간 고통을 겪고 있는 조안면 주민들의 상처와 아픔을 알리고 화해와 용서를 구하기 위한 대화합의 장으로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행사는 ‘조안의 아픔·눈물 그리고 상처’를 주제로 규제의 역사와 조안면 주민들의 아픔을 짚어보고 향후 시와 주민들이 함께 협력해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을 비롯한 시 간부공무원들과 조안면 주민 20여명이 함께 참석해 진행됐다.  

김기준 조안면통합협의회장은 “부모세대는 자식들을 먹여 살리기 위해 전과자가 되고 자식들은 부모를 봉양하기 위해 전과자가 돼야만 했던 현실이 너무 가슴 아프다”며, “이제라도 조광한 시장님을 비롯한 공직자들께서 관심을 가져주시니 너무 감사드린다. 이번 헌법소원을 시작으로 남양주시와 주민이 서로 협력해서 사람답게 먹고 살 수 있게 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울먹이며 호소했다.

이어 주민들이 상처받은 과거에 대한 용서와 포용, 치유와 사랑의 의미를 담고 있는 노란 손수건을 시 공직자들에게 달아주며 함께 희망을 찾아가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에 조 시장과 공직자들도 각종 규제로 오랜 기간 힘겨웠던 주민들의 아픔과 눈물을 잊지 않고 불합리한 규제 개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화답했다.

주민이 용서와 포용의 의미를 담은 노란 손수건을 조광한 남양주시장에게 달아주고 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마이크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책을 읽고 우리사회가 아직까지 정의롭지 못하다는 생각을 했다”며 “지금에 와서 4천여 명의 조안면 주민들의 가혹한 희생을 전제로 2천5백만 수도권 주민들이 안전한 물을 공급받고 있는 것이 과연 정의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호소했다.

또한, 조 시장은 “팔당상수원의 수질개선은 한계에 이르렀고 물안보 관점에서도 단일 상수원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장기적 차원에서 수도권 상수원을 남한강, 북한강 유역으로 다변화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의견을 피력한 후 “45년 전의 하수처리기술 수준으로 현재까지 규제하고 있는 것은 불합리하며, 변화된 수처리 기술 등에 맞춰 물에 대한 규제도 반드시 변화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조 시장은“똑같은 강 하나를 사이에 두고 양수리에서는 가능한 것이 조안에서는 안된다는 사실은 그 자체로 말이 안된다”며 “그간 주민들께서 열심히 준비해서 헌법소원까지 이르게 됐다. 주민들의 아픔과 눈물이 가감없이 전달될 수 있도록 시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주민들에게 씌워진 멍에를 벗겨드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안의 아픔,눈물 그리고 상처를 주제로 안건을 경청하고 있는 조광한 남양주시장

이어 주민들과 시 공직자들은 노란색 포스트잇에 그간 마음에 담고 하지 못했던 말들과 희망을 담은 문구를 적어 건물 입구에 붙이며 희망의 메시지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들은 40여 년 간 지속된 아픔과 눈물이 계속되지 않기를 기원하며 자손들에게 웃을 수 있는 땅과 행복한 추억을 물려줄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것을 다시 한 번 다짐했다.

한편, 지난 27일 조안면 주민들은 헌법에 보장된 평등권, 직업선택의 자유, 재산권을 침해하는 상수원보호구역 규제에 대한 헌법소원을 청구한 바 있다.

소수의 희생을 통해 반세기동안 이어져 내려온 불합리한 제도가 이번 기회를 통해 합리적으로 개선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