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NEWS & ISSUE
박영순 前 구리시장, 시민운동 선언 동기 "안승남 시장 약속저버려" 비난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0.05.08 11:46
  • 댓글 0
박영순 前 구리시장

박영순 前구리시장이 시민운동을 선언하게 된 직접적인 동기가 안승남 구리시장이 시장선거 공약 1호 'GWDC 사업'의 약속을 저버렸기 때문이라고 밝혀 향후 시민운동이 주목되고 있다. 

8일 박영순 前 시장은 "제가 시민 운동을 시작하게 된 직접적인 동기는 안승남 시장이 그의 1호 시장선거공약인 「GWDC 사업 재개 약속」을 지키지 않아 시민운동가로 나설 수 밖에 없었다"며 강하게 비난했다. 

박 前 시장은 특히, 안시장이 GWDC 사업 추진의 전권을 자신에게 주겠다고 공약해 놓고도 이를 지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더욱이 안 시장이 2018년 11월 미국 뉴욕을 방문, 외국투자그룹 대표를 포함한 미국측 파트너들 면전에서 이 사업을 함께 살려내자고 공식 선언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 시장은 이같은 공공연한 약속을 저버렸다는게 박 前시장의 주장이다. 

박 前 시장은 "안승남 구리시장이 지난해 5월 8일부터 1년 동안 GWDC 사업을 중단(사실상 종료) 시켜놓고, 시간을 끌면서 다른 사업으로 변경하려 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저지하고 이 사업을 살려내기 위해 시민운동에 나선다"고 시민운동의 동기를 설명했다. 

박 前시장은 "GWDC 사업은 지난 4년 5개월여 동안 사실상 중단(종료) 된 채, 제자리에서 표류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전, 현직 시장들이 의도적으로 이 사업을 지연 시켰거나 중단 시켜놓고, 그것도 모자라 가짜 뉴스로 진실을 호도하면서 애먼 전임 시장인 저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영순 前구리시장은 "안승남 구리시장에 의해 침체와 혼란을 겪고 있는 구리시정을 더 이상 이대로 두고만 볼 수 없다"고 강하게 지적했다.

이어 박영순 前시장은 "전직 시장으로서 다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시정 현안에 대한 따끔한 비판과 시정발전을 위한 실행 가능한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기 위하여, 시민운동가로서 새로운 출발을 시작하게 됐다"고 안 시장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양평군, ‘노후 생활SOC 개선’ 3개 사업 추진 확정
양평군, ‘노후 생활SOC 개선’ 3개 사업 추진 확정
구리시의회, 관내 주요시설 9곳 현장확인
구리시의회, 관내 주요시설 9곳 현장확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