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NEWS & ISSUE
구리시 소각장 이전 시민대책위 "에코사업 중단하라, 4,007명 탄원서 제출"
  •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12.17 03:17
  • 댓글 0
지난 9일 김만현 시민대책위원장이 강옥자 입주자대표회장과 함께 4,007명의 서명이 담긴 탄원서를 민원실에 접수하고 있다. ⓒ김동환 기자

 구리시 소각장 이전 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가 대다수 시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구리시가 1688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강행하려 하는 음식물쓰레기처리장 신설 에코사업과 관련, 4,007명이 서명한  탄원서를 제출하는등 실질적인 행동에 돌입했다. 

17일 시민대책위는 "에코사업  중단을 요청하는 민원인 4007명은 구리시민과 학부모들 그리고 한강물 오염을 반대하는 시민들과 함께 학교 앞 음식물쓰레기 처리장 건설인 에코사업 중단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시민대책위가 밝힌 탄원서는 "구리시가 실시한 설문조사와 수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실시한 토론결과에 따른 시민들의 의견을 담은 것"이라며 "대다수의 시민들은 음식물쓰레기처리장 건설 추진을 반대한다"고 입장을 설명했다.  

이들은 "구리시가 시민의견 수렴이라는 민주적 절차로 시행정을 집행하고 폐기물정책에 관한 구리시민설문조사와 퍼실리테이션 토론을 실시해 80여%에 이르는 반대의견을 수렴하고도 에코사업을 강행하려는 것은 대다수 시민들의 의견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더욱이 음식물쓰레기처리 소각장 인근 반경 1~2km에는 학교가 10개교로 약 7,000여명의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는게 구리시의 현실이다.  

한편 구리시 하루음식물쓰레기처리량은 하루 40-45톤이다. 현재 강동구에서 처리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11월 25일 강동구가 음식물처리와 관련 공문을 발송하고, "향후 전체 처리물량의 10%를 감량하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구리시는 "음식물쓰레기 대란이 일어난다"며 에코사업과 관련 강한 사업추진의 의지를 보이고 있는 상태다.   

이에 대해 시민대책위는 "강동구가 처리하는 33톤외 미처리량 10톤을 처리못해 구리시가 주장하는 음식물쓰레기대란은 무리한 설정"이라며 "공무원 직무태만"이라고 비난했다. 

이는 전국음식물쓰레기처리장 가동율이 60%(음식물 자원화 협회 통계)로 수백톤의 음식물처리가 가능하다는 주장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민대책위는 "이같은 사실에도 불구하고 현 소각장 인근부지에 음식물쓰레기처리장을 강행하려하는 에코사업은 구리시민의 건강한 삶과 환경보전을 반하는 행정"이라며 "구리시가 10톤 분량을 처리못해 200톤을 건설하려하는 에코사업 추진배경에 의혹마저 든다"고 비난했다. 

김만현 시민대책위원장은 "구리시민의 건강한 삶과 살기좋은 행복도시 조성을 위해 노력하시는 안승남 시장님, 검배마을 주민도 구리시민이기에 행복한 도시를 만들어 주시길 바란다"며 민원서를 통해 간곡히 부탁했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구리경찰서, 대입수험생 긴급 수송...실기시험 잘 치뤄
구리경찰서, 대입수험생 긴급 수송...실기시험 잘 치뤄
남유연 봉사단, 따뜻한 연탄나눔 행사 펼치다!
남유연 봉사단, 따뜻한 연탄나눔 행사 펼치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