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 부동산
"송도∼남양주 잇는 GTX-B노선 예타 통과"2022년 말 착공...총 길이 80.1km, 사업비 5조7천억으로 송도~서울역~남양주 1시간 생활권
  • 한강투데이
  • 승인 2019.08.22 10:10
  • 댓글 0

송도에서 남양주를 1시간 생활권을 잇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이 마침내 예비타당성 을 통과했다.

이에 GTX-A·B·C 3개 노선의 사업 추진이 확정, 수도권 광역 교통망 확충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2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재정사업평가위원회 회의에서 GTX-B노선 사업은 2014년 2월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첫 예타를 시작한 지 5년 6개월 만이다

예타 결과 GTX-B노선은 3기 신도시 개발 계획을 포함하지 않은 시나리오에선 B/C(비용대 편익 비율)값이 0.97, AHP(종합평가)는 0.516이 나왔으나 3기 신도시 개발 계획을 포함한 시나리오는 B/C값과 AHP가 각각 1.0, 0.540으로 평가됐다.

B/C가 1을 넘지 못하더라도 AHP가 0.5 이상이면 타당성을 확보한 것으로 간주한다.

GTX-B는 총 사업비 5조7351억원 규모로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여의도∼용산∼서울역∼청량리를 지나 남양주 마석에 이르는 총 길이 80.1km 구간에 GTX 노선을 놓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사업추진 방식(재정/민자) 결정을 위한 민자적격성검토를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즉시 신청, 올해 내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다.

사업추진 방식이 결정되고 설계 등 후속절차가 차질없이 추진될 경우 이르면 2022년 말에 공사에 착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GTX-B노선 개통시 일반 지하철보다 3~4배 빠른 속도(표정속도 약 100km/h)로 주파해 인천 송도에서 서울역까지 기존 82분에서 27분으로 단축된다.

이에 교통여건이 열악한 수도권 동북부 지역과 인천, 부천 등 수도권 서부지역의 서울 도심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남양주 왕숙 등 신도시 발전에도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GTX A·C노선과도 시너지 효과를 나타날 것으로 기대했다.

예타결과에 따르면 2030년 하루 평균 29만명이 GTX-B노선을 이용하고 승용차 통행량은 하루 4만4000대 가량 감소할 것으로 분석됐다.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은 “GTX-B 사업 추진으로 수도권광역급행철도망 3개 노선이 모두 건설돼 수도권 교통지도를 완전히 새롭게 바꾸고 수도권 교통혼잡 문제를 대폭 개선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밝혔다.

한강투데이  webmaster@hangangnews.tv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강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조광한 남양주시장, 대중교통개선을 위한 시민과의 약속캠페인...세 번째 진행
조광한 남양주시장, 대중교통개선을 위한 시민과의 약속캠페인...세 번째 진행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추석맞이 사랑 나눔 행복한 이웃’ 행사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추석맞이 사랑 나눔 행복한 이웃’ 행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