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
구리시 소각장이전시민대책위원회 "여론만들기, 여론 포장 중단하라"
  •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06.24 10:36
  • 댓글 0

대책위 "인구증가 이유, 소각장 증설과 음식물처리장 신설은 미친짓이다"
지난 20일 시 전지역 차량(8대)시위 전개 

소각장 이전 대책위가 구리시청앞에서 차량시위를 벌이고 있다. 대책위는 차량8대를 동원해 시 전역을 돌면 차량시위를 벌였다.

구리시 소각장 이전 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 김만현, 이하 대책위)가  시가 추진중인 ‘폐기물 처리시설 추진방안’의 공론화 과정인 시민 토론회와 여론조사등에 대해 "구리시는 여론만들기로 여론을 포장하지 말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특히 대책위는 지난 20일 차량8대를 동원해 구리역으로부터 구리시청 장자호수공원 검배사거리 농수산물시장등 시 전역을 차량시위를 전개했다. 

23일 대책위에 따르면 구리시는 창의적 대안 및 건설적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6월 19일부터 28일까지 4차례 폐기물처리시설 추진방안에 대한 토론회를 실시하고 있으며 6월말까지 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에 대해 대책위는 "각통의 통장과 주민자치위원으로 구성된 토론단을 모집하여 구리시 여론만들기 작업이 한창"이라고 지적하며 "시 월급받는 통장들 모아놓고 구리시 전체여론을 포장하고 호도하고 있는 실태"라고 비난했다. 

특히 시가 추진하고 있는 시민토론회는 '퍼실리테이션'이라는 기법을 위해 업체선정에 무려 2200만원의 예산을 들였다. 그러나 이 업체는 폐기물과 관련 전혀 경험이 없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대책위는 "구리시 인구는 20여만으로 십년째 변동이 거의 없다"며 "구리시가 인구증가를 이유로 호도하고 있는 소각장 증설과 200톤 음식물쓰레기처리장을 한강변에 짓는 것은 미친짓"이라고 힐난했다. 

더욱이 시가 추진하고자 하는 민간투자사업으로 사업비가 무려 1688억이 투자돼 진행될 예정이다. 

대책위는 이 사업에 대해 "부당한 정책"이라고 주장하고 나서고 있다.

지난 20일 구리시청앞, 구리시소각장이전 시민대책위의 차량시위

이에 대해  구리시는 "향후 폐기물(생활쓰레기와 음식물쓰레기)의 안정적 처리를 위한 방안으로 구리 남양주 에코커뮤니티 민간투자사업, 소각장의 대대적인 보수, 소각장 이전 등 ‘3가지 폐기물 처리시설 추진 방안’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며 대책위의 주장은 과장돼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민토론회는 1차(6월 19일), 2차(6월 21일), 3차(6월 26일), 4차(6월 28일)에 걸쳐 실시된다. 

Tag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남양주시 별내동
남양주시 별내동 "옹벽 인접지 주택·주민들, 안전확보 응급복구"
"유네스코 지정 생물권보존지역 '광릉숲' 옆 가구단지 조성계획 취소하라"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