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3기신도시 주민 대책연합회 투쟁집회 격화…28일 청와대 앞 집회25일 국회앞 집회에 이어 오는 28일 청와대 앞 집회
  •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03.26 18:29
  • 댓글 0
3기신도시 주민 대책연합회 25일 국회앞에서 강제수용에 대한 철회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3기 신도시 주민대책위의 연합 투쟁집회가 주민들의 불만이 더욱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극한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  

날로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극에 달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주민과의 대화로 갈등을 풀겠다는 국토부등의 입장표명이 무성의와 형식적으로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3기신도시 주민 대책연합회는 3월 28일 오전 12시에 청와대 앞에서 2차 대규모 연합 투쟁 집회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청와대 앞 연합투쟁집회는 4개 지구 6개 대책위원회(왕숙지구 기업 국민대책위원회, 왕숙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 왕숙2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 계양 테크노벨리 주민대책위원회, 과천 공공주택지구 연합대책위원회, 하남교산지구 고향 지키기 주민대책위원회)의 4000명 이상의 주민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대책연합회는 지난 국토부 집회보다 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강력한 3기신도시 반대 투쟁 집회를 준비 중이다고 밝혔다. 

특히, 왕숙지구는 오전 9시 남양주 시청 앞에 집결, 남양주시를 향한 분노표출 구호를 외치는 출정식을 마친 후 청와대로 진격할 예정이다.

연합대책위원회는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극에 달할 수 밖에 없는 이유로 △국토부의 지구지정도 안된 상태에서 보상자문단을 운영 △간담회 장소가 5번이나 바뀌는 촌극을 빚고, 2월 국토부 방문 시 질의한 정책적 하자와 생존권, 교통 문제에 대한 아무런 답변도 없는 무성의한형식적인 간담회 △사업자로 발표한 L/H를 간담회에 동석시키면서, 취재 나온 기자들을 퇴장시키는 주민들의 분노를 폭발시키는 갈등을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3기 신도시 대책연합회는 25일 국회 앞에서 9시에 국토부장관 청문회에 맞춰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대책연합회는 "각 지역의 주민과 기업들을 위한 정책을 마련 할 것과 적폐 중의 적폐 인 강제수용법을 없애 달라"고 호소의 구호를 외쳤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조광한 남양주시장, 대중교통개선을 위한 시민과의 약속캠페인...세 번째 진행
조광한 남양주시장, 대중교통개선을 위한 시민과의 약속캠페인...세 번째 진행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추석맞이 사랑 나눔 행복한 이웃’ 행사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추석맞이 사랑 나눔 행복한 이웃’ 행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