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도내 유망 기업 8곳 ‘2019 말련 국제가구전시회’서 314만 달러의 수출계약 '쾌거'
  • 안승민 기자
  • 승인 2019.03.12 18:42
  • 댓글 0

경기도 유망 가구기업 8개사가 말레이시아 등 아세안 시장에서 총 289건 459만 달러의 수출상담 실적과 69건 314만 달러의 수출계약을 달성했다.

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8일부터 11일까지 쿠알라룸푸르 푸트라 월드 트레이드센터에서 열린 ‘2019 말레이시아 국제가구전시회(MIFF 2019)’에서 경기도관은 운영해 이 같은 성과를 얻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아세안지역 최대 규모의 가구·인테리어 분야 전시회로, 세계 10대 가구 전시회이다. 총 14개국 600개사가 참가해 사무용가구 및 침대, 주방가구 등 다양한 제품들을 출품했다. 국내기업은 8개사가 참여해 경기도관을 구성했고, 부스임차료 및 기본장치비 등이 50% 이내로 지원됐다.

사무용 의자 전문제조기업 체어마이스터는 오세아니아 지역에서 활동 중인 사무용 가구 유통사인 B사와 1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 했다. 중동지역의 대형가구 기업 C사와도 15만 달러 규모의 추가 계약을 진행했다.

또 이탈리아 가구 전문잡지 D사에서는 체어마이스터의 신제품에 큰 관심을 보이며, 해당제품을 D사의 잡지에 게재하기 위해 제품 사진·영상·가격 등을 요청하는 등 의미 있는 성과가 있었다.

도 관계자는 "말레이시아는 가구제조를 역점 사업으로 육성중인 해상무역 중심 국가다. 이번 전시회 계약 성과는 말레이시아 뿐 아니라 아세안 지역으로의 시장 확대의 큰 발판"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가구산업이 세계시장에 우뚝 서도록 체계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안승민 기자  sanora04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조광한 남양주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 "다양한 축제로 새로운 시민사회문화 조성"
3기 신도시 전면백지화 대책위
3기 신도시 전면백지화 대책위 "국토부와 LH는 전략환경영향평가 철회하라"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