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윤호중 의원 “구리시민의 염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에 최선”…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윤호중 의원, 국토부·한국도로공사 관계자와 면담하며 구리대교 명명 필요성 설명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4.06.10 17:34
  • 댓글 0
세종 - 포천 고속도로 내 한강횡단교량의 구리대교 명칭 제정을 촉구하고 있는 윤호중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국회의원이 세종 - 포천 고속도로 내 한강횡단교량의 구리대교 명칭 제정을 촉구했다.

윤호중 의원은 지난 5일 국토교통부 국가지명위원회 상정을 앞두고 국토교통부 및 한국도로공사 관계자와 만나 이같이 입장을 전했다. 

해당 한강횡단교량은 경기도 구리시 토평동(75%) 과 서울특별시 강동구 고덕동(25%) 을 잇는 1,725m 의 한강 횡단 교량이며 올해 말 준공 예정이다. 

현재 다리 이름을 두고 경기도 구리시와 서울시 강동구가 이견을 보이고 있는 상태다. 구리시는 ‘구리대교’를 강동구는 ‘고덕대교’로 각각 명명을 주장하고 있다.

명칭제정과 관련 자세한 설명을 하고 있는 윤호중 의원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진행된 이번 면담에서 윤호중 의원은 한강횡단교량 공사 현황과 한국도로공사 시설물명칭위원회에서의 심의 및 주요경과 그리고 향후 계획에 대해서 보고 받고 , 구리대교 명명 필요성에 대해 논리적 근거를 대면서 조속한 명칭 제정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구리대교 명칭 제정의 당위성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구리시와 강동구를 잇는 2곳의 한강횡단교량인 강동대교와 암사대교라 불리는 구리암사대교에 구리시 지명을 제대로 넣지 못했다는 점 ▶이 전체 교량의 75%인 1,290m가 행정구역상 구리시라는 점 등을 들었다. 

윤 의원은 이번 면담뿐만이 아니라 작년 6월에는 세종 - 포천 한강횡단교량 건설공사 현장 방문 등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과 함께 명칭 제정을 위한 활동을 펼쳤다. 9월에는 조우석 국토지리정보원장을 만나 구리대교 명칭 제정의 당위성을 설명, 구리시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했다. 

윤호중 의원은 “구리시민들의 염원을 담아 구리를 지나는 해당 한강횡단교량이 구리대교로 확정되는 그날까지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교량 명칭은 그간 지자체 의견 수렴을 거쳐 한국도로공사 시설물명칭위원회에서 심의해 왔고 지난 5월 국가지명위원회 지명 결정 요청을 의결했다. 

향후 진행절차로는 6월 중 국가지명위원회에 상정될 예정이며 이후 시·도 의견 수렴을 거쳐 연말에 해당 교량의 지명을 확정할 계획이다.

김동환 기자  newsi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신동화 구리시의원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 수의계약 부당운영 의혹” 제기
신동화 구리시의원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 수의계약 부당운영 의혹” 제기
구리시의회 김한슬 의원, “예산 적은 구리시, 효율로 승부”…행감 1일차 지적
구리시의회 김한슬 의원, “예산 적은 구리시, 효율로 승부”…행감 1일차 지적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