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행정
남양주시, 왕숙천 유역 공공하수처리시설 설치사업 원안 추진…“사업지연 피해 예방”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4.06.10 17:02
  • 댓글 0

남양주시가 3기 신도시 입주 시기 등을 고려해 공공하수처리시설 설치사업을 원안대로 추진한다.  

남양주시는 "평내 하수처리장신설(41,000㎥/일) 및 지금 하수처리장 증설(29,000㎥/일)은 민간투자사업으로, 진건 하수처리장 증설(30,000㎥/일)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에서 직접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 사업은 △3기 신도시 입주 시기 △시의회 행정사무조사 △시 자체 특정감사 결과 △시정조정위원회 자문 의견 △행정의 일관성 등을 종합 검토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 사업은 LH가 시행하는 3기 신도시 등 대규모 개발 계획에 따라 발생하는 하수를 처리하기 위한 것이다.

시는 이와 관련, 하수처리장 3개소(평내·진건·지금)의 신·증설을 위한 행정절차 추진과 2023년 1월 평내 하수처리장 사업 부지를 확정 공고한 바 있다.

특히 시는 지난해 5월 완료된 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 적격성조사의 결과에 따라, 사업 추진방식에 대해 검토해야 할 단계에서 공공주택 공급의 원인자인 LH에서 사업 전체를 시행하는 대안이 타당하다는 시정조정위원회 심의 사항을 검토한 바 있다.

이태국 하수처리과장은 “2028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행정절차, 보상 및 사업자선정 등을 병행하고, 시민들이 우려하는 시 재정손실이 발생하지 않도록 차질없이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동환 기자  newsi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신동화 구리시의원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 수의계약 부당운영 의혹” 제기
신동화 구리시의원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 수의계약 부당운영 의혹” 제기
구리시의회 김한슬 의원, “예산 적은 구리시, 효율로 승부”…행감 1일차 지적
구리시의회 김한슬 의원, “예산 적은 구리시, 효율로 승부”…행감 1일차 지적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