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NEWS & ISSUE
가평군, “접경지역 지정 서명...1달만에 목표 초과"...6월 30일까지 진행목표보다 1만명 넘어 군민 뜨거운 염원 반영 … 6월 말 서명 종료
  • 안승민 기자
  • 승인 2024.06.10 16:43
  • 댓글 0
접경지역 지정 촉구 서명운동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서태원 가평군수 

가평군의 접경지역 지정촉구 범군민 서명운동이 서명 시작 한달여 만에 당초 목표치를 초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서명 목표인원을 전체 군민의 50%선인 3만1,700명으로 잡고 추진중이다.

이는 접경지역 지정에 대한 군민들의 간절한 열망을 보여주는 것이어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가평군은 "지난 4월 22일부터 6월 30일까지 ‘접경지역 지정촉구 범군민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는데, 서명 시작 38일만에 4만1,920명(5월 29일 기준)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군은 전체 기간의 약 절반을 넘긴 시점에서 당초 목표치보다 1만220명을 초과 달성해 서명운동 마지막 날까지 서명 열기가 계속될 경우 전군민이 서명운동에 동참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가평군은 「수도권정비계획법」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 등 각종 중첩규제로 지역발전이 정체돼 인구소멸 위험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다.

또한 올해 4월 현재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30%에 달하고, 재정자립도는 18.3%에 불과해 미래가 암울한 실정이다.

군은 이 같은 상황을 탈피하기 위해 민선8기 들어 정부에 ‘접경지역 지정’을 줄기차게 요구하고 있고, 범군민 서명운동도 이의 연장선상에서 추진중이다.

접경지역으로 지정되면 행정안전부로부터 최대 80%의 국비지원 및 특별교부세 등 재정을 받을 수 있고, 조건 충족시 접경지역 내 개발사업에 대한 각종 혜택이 있다.

또한 수도권이라도 인구감소지역이면서 접경지역에 해당되는 경우 한시적으로 세컨드 홈 1세대 1주택 세제특례로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소득세, 재산세 특례의 세제혜택이 있다.

더불어 「평화경제특별구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의한 지방세 및 부담금 감면과 자금지원 등의 혜택도 가능하다.

서태원 가평군수는 “수도권 인구감소지역으로서 ‘지역소멸 위기’를 ‘지역소생의 기회’로 전환시키기 위해 민선8기 전락사업으로 접경지역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며 “현재 접경지역 지정에 대해 부처간 긴밀하게 협의를 추진중에 있다. 우리 군의 의지를 조기에 관철시키기 위해 끝까지 서명운동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가평군은 6월 말까지 서명운동을 추진하고 군민의 염원이 담긴 서명부를 7월 중 정부 중앙부처와 유관기관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

안승민 기자  sanora04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신동화 구리시의원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 수의계약 부당운영 의혹” 제기
신동화 구리시의원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 수의계약 부당운영 의혹” 제기
구리시의회 김한슬 의원, “예산 적은 구리시, 효율로 승부”…행감 1일차 지적
구리시의회 김한슬 의원, “예산 적은 구리시, 효율로 승부”…행감 1일차 지적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