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NEWS & ISSUE
백경현 구리시장, 8호선 연장 시운전 현장 점검..."시민들의 편의성· 안전성 확보, 조속한 개통" 주문
  • 이재현 기자
  • 승인 2024.06.10 16:40
  • 댓글 0
8호선 연장구간 영업 시운전 현장 안전 점검을 하고 있는 백경현 구리시장. 백 시장은 "이용 시민들의 편의성 안전성 확보와 조속한 개통"을 주문했다.

백경현 구리시장이  8호선 연장구간 영업 시운전 현장 안전 점검을 통해 께 "이용 시민들의 편의성· 안전성 확보와 조속한 개통"을 주문했다.

8호선 연장 사업은 8월 중 개통을 앞둔 가운데 현재 99.3% 공정률을 기록하고 있다.

구리시는 "백경현 구리시장은 역사 운영사인 구리도시공사와 함께 이날 현장에서 3개 역사별 공사 진행 상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시운전 현장을 점검하고 있는 백경현 구리시장
시민들의 이용 접근성 교통불편등을 점검하고 있는 백경현 구리시장

특히 백 시장은 시운전 차량 시승을 통해 8호선 연장 구간에 대한 시민들의 이용 접근성과 교통 불편 사항, 역사 내 편의시설 등을 점검했다.

연장사업은 시설공사 완료 후 영업 시운전을 포함한 철도종합시험운행을 거쳐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오는 8월 중 개통을 앞두고 있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경의중앙선과 환승이 가능한 구리역의 경우는 환승 통로가 1개소밖에 되지 않고, 이마저도 급경사 에스컬레이터로 설치되어 개통 시 이용하는 시민의 안전한 동선 확보를 위해 안전요원 추가 배치 등 종합적인 안전관리계획을 마련해줄 것”을 지시했다.

이어 백 시장은 “8호선 연장 구간 개통은 구리시민이 수년간 공사로 인한 소음, 분진, 통행 불편 등 피해를 감수하면서까지 기다려 온 사업인 만큼, 하루라도 조속히 8호선 연장 구간이 개통될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협의하고 대응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사업시행자인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로부터 브리핑을 듣고 있는 백경현 구리시장(오른쪽 두번째)

한편, 8호선 연장은 6월 개통을 목표로 추진해 왔다. 그러나 사업시행자인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의 영업 시운전 연기 통보에 따라 개통 시기가 연기된 바 있다.

이재현 기자  kiet@naver.com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신동화 구리시의원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 수의계약 부당운영 의혹” 제기
신동화 구리시의원 “특정업체 일감 몰아주기... 수의계약 부당운영 의혹” 제기
구리시의회 김한슬 의원, “예산 적은 구리시, 효율로 승부”…행감 1일차 지적
구리시의회 김한슬 의원, “예산 적은 구리시, 효율로 승부”…행감 1일차 지적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