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NEWS & ISSUE
구리시의회 여, 야간 대립...더민주당 의원들 "윤리위원회 징계심사 청구에 물타기로 맞대응"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3.05.12 16:36
  • 댓글 0
12일 오후 2시 국민의힘 의원단이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경희 의원이 윤리위 제소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 김동환 기자 

국민의힘 의원단이 신동화 의원 ‘공무원 성희롱성 발언, 폭행’ 관련 징계청구를 신청하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물타기로 맞대응 여, 야간 대립각이 커지고 있다.  

12일 국민의힘 의원단은 "구리시의회 신동화 의원의 ‘공무원 성희롱성 발언과 폭행’과 관련하여 지난 5월 9일 국민의힘 김한슬, 김용현, 이경희 의원이 「구리시의회 의원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규범에 관한 조례」 제3조에 따라 ‘심각한 의원의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에 대해 징계심사 청구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신동화 의원이 공무원에게 성희롱성 발언과 폭행 등 공분을 일으켜 구리시 공무원노동조합과 시민들에게 공개사과했음에도 논란이 확산되고 있고, 진실공방에 따른 2차 피해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논란의 사실 규명이 먼저라는 국민의힘 의원단의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양경애 부의장, 김성태, 정은철 의원은 아직 기소조차 되지 않은 명예훼손 사건을 내세워 본회의 상정 전날인 11일 긴급히 국민의힘 이경희 의원을 징계심사 청구를 해 여, 야간 대립되는 양상을 띠고 있다. 

이에  권봉수 의장은 당일 승인, 본회의에서 윤리특별위원회로 회부해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의원단은 "관련 조례 어디에도 기소되지 않은 사건에 대해 회부에 대한 명시가 없으며 단순 개인고소 사건이 의원의 ‘품위 손상 행위’에 해당하는지도 불분명하기에 구리시의회 개원 이래 최초로 회부되는 윤리특별위원회의 신동화 의원 사안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물타기 맞대응"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2일 2시 이경희 의원이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윤리위에 회부된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김동환 기자

윤리위에 회부된 이경희 의원은 12일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11일 오후 4시경 권봉수 의장으로부터 전화를 통해 양경애, 김성태, 정은철 의원이 ‘품위유지 의무 위반’을 사유로 저에 대한 윤리심사를 청구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해당 사건은 온라인상에 공개된 기사를 그대로 카톡방에 올려 고소인의 명예가 훼손되었다 주장하며 접수된 건으로 아직 기소조차 되지 않아 윤리특별위원회의 심사 또한 불가능한 사안이라는게 이경희 의원측의 설명이다.

이 의원은 "이 건은 의원들 간에 단 한 번도 공론화 된 적 없었고, 저에게 관련 사안을 사전에 질의한 의원도 없었다. 만약 ‘피소’ 사실만으로 징계 및 윤리심사를 청구할 수 있다면, 누구나 원하는 공무원을 고소 고발한 뒤 징계 요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 의원은 "이것은 분명한 징계권 남용이며, 법률상에 규정된 사항을 위반한 지방의회 의원의 자격을 심의하는 윤리심사 본래의 목적을 벗어나 정치적인 타격을 주려는 의도로 보인다.”라며 “구리시의회 개원 이래 처음으로 열리는 윤리특별위원회에 더불어민주당의 의원이 피심의 의원이 된다는 상황을 모면하고자, 민주당 의원이 일으킨 사회적 물의를 양당 의원들의 문제로 물타기하고 축소하려는 의도로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국민의힘 김용현 의원은 "그동안 일파만파 붉어졌던 신동화 의원을 국민의힘 의원들이(김용현, 김한슬, 이경희) 윤리특별위원회의 징계심사 청구 하자, 민주당 의원들(양경애, 김성태, 정은철)의 맞대응 성격으로 이경희 의원도 함께 윤리특별위원회로 회부된 사건"이라고 전했다. 

한편 윤리특별위원회는 최대 2개월간의 심사과정을 거쳐 심사 결과를 보고하도록 되어 있어 당분간 구리시의회 의원의 징계심사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구리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 구성 및 운영 등에 관한 규칙」에 따라 접수된 이 신청서는 의원들의 징계심사 및 윤리심사를 위한 윤리특별위원회 개최 요구이며 심사 결과를 보고하고 본 회의에 징계에 대한 의결하는 절차를 따른다.

김동환 기자  newsi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구리시, 구리대교 명명 촉구 결의대회…2023 구리 장자대로 관악 마칭 페스티벌 성료
구리시, 구리대교 명명 촉구 결의대회…2023 구리 장자대로 관악 마칭 페스티벌 성료
구리농수산물공사
구리농수산물공사 "신뢰받는 공기업을 위한 청렴교육"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