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NEWS & ISSUE
주광덕 남양주시장 "평내 하수처리시설 부지, 최종 확정"...'주민의견 수렴, 최우선 반영'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3.01.10 17:24
  • 댓글 0

남양주시는 평내 하수처리시설 신설 부지가 평내동 547-1 일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10일 밝혔다.

10일 남양주시는 "지난해 12월 8일부터 23일까지 15일간 평내동과 호평동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총 5곳의 후보지 중 주민이 반대하는 거주지 인접 부지와 사업성이 떨어지는 곳으로 평가된 3곳을 제외한 나머지 2곳에 대해 주민 의견서를 접수하고, 그 결과를 반영해 평내 하수처리시설 신설 부지를 최종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평내 하수처리시설은 평내동 및 호평동 지역에서 발생하는 하수만을 처리하는 전용 처리장임에도 불구하고 입지 초기 단계에서부터 3기 신도시 조성으로 인해 증가하는 하수를 분담·처리하는 시설로 오인돼 반대 여론이 형성됐다.

이런 관계로, 입지 예정 후보지 또한 주거지와 너무 가깝다는 이유 등으로 주민 반대에 부딪혀 왔다.

주광덕 시장, 지난해 10월 평내·호평 주민 만나 주민 의견 최우선 반영 의지 밝혀...입지 초기 단계부터 주민 반대에 부딪혀, 주민 의견 수렴 최종 부지 선정

민선 8기 취임 주광덕 시장, '평내 하수처리장 설치에 대한 원점 재검토' 

주 시장 취임과 동시에 평내하수처리장 TF팀 구성, 주민들과 소통... 지난해 9월부터 총 4회에 걸쳐 평내동 및 호평동 지역 주민과 간담회

그러나 주광덕 시장은 민선 8기들어 취임하자 주민 소통을 최우선으로 하는 시정 운영 방향을 반영, 시정 중점 과제 중 하나로 '평내 하수처리장 설치에 대한 원점 재검토'를 설정했다.

특히 주 시장은 지난해 7월 시장 취임과 동시에 평내하수처리장 TF팀을 구성, 주민들과의 소통에 나섰다.

이어 주광덕 시장은 지난해 9월부터 총 4회에 걸쳐 평내동 및 호평동 지역 주민들과 간담회를 진행, ▶평내 하수처리장 주민 의견 경청 ▶주민과의 소통을 바탕으로 평내 하수처리장 설치를 추진했다. 

이에 따라 남양주시는 두 달여간의 면밀한 분석 과정을 거쳐 지난해 9월과 10월 총 3회에 걸친 주민 설명회를 통해 주민들에게 평내 입지의 불가피성 등 분석 결과를 상세히 설명했다.

또한 주민 의견을 수렴, 이번에 의견서를 제출한 주민의 약 97%가 선택한 평내동 547-1 일원을 최종 부지로 선정, 확정했다.

주광덕 시장은 “평내 하수처리시설은 평내동과 호평동 지역 발전의 필수 기반 시설이자 성장 원동력으로서 반드시 필요한 시설이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입지를 정하게 된 점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라며 “주민들의 걱정과 우려를 고려해 법적 허용 범위를 상회하는 엄격한 기준의 처리 공법을 적용하고, 시민시장님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주변 환경도 개선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앞으로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행정 절차를 재개해 오는 2027년 말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최첨단 설비를 포함한 모든 시설을 전면 지하화하고 1일 처리 용량 41,000톤의 하수처리시설을 건립한다는 방침이다. 

김동환 기자  newsi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구리시의회, 2월 1차 정례브리핑
구리시의회, 2월 1차 정례브리핑 "시민 편익시설 변경...사전 설명, 시민 홍보" 지적
권봉수 구리시의회의장
권봉수 구리시의회의장 "'대장동 사건 관련 구리시 수백억...의혹'"보도...'구리시측 해명들어'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