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강25時
박영순 전 구리시장, 백경현 후보 전격 지지선언…“테크노밸리사업 재추진 해야”“못 다 이룬 시민과의 약속, 백경현 후보와 완성해 시민들께 보답 할 것”
  • 안승민 기자
  • 승인 2022.05.18 19:49
  • 댓글 0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후보 경기북부 공동선대위원장인 박영순 전)구리시장이 전격 백경현 후보의 지지를 선언했다. ⓒ김동환 기자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후보 경기북부 공동선대위원장인 박영순 전 구리시장이 국민의힘 구리시장 후보 경선 패배를 씻고 전격 백경현 후보의 지지를 선언했다.

18일 박영순 전 시장은 “구리처럼 그린벨트 해제를 통한 대규모 개발사업을 해야 하는 경우, 야당 출신 시장으로는 일 추진이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야당 시장 8년 동안 GWDC 사업 그린벨트 해제 과정에서 겪은 설움과 고통은 이루 헤아릴 수 없었음음 돌이켜 볼 때 구리시 발전을 위한 집권 여당 시장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어 박 전 시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실천을 위해서는 백경현 후보가 구리시장으로 당선돼야 한다”며 “지난 3월 7일 윤석열 후보는 구리역 광장 유세를 통해 구리 한강변에 제2 대장동 사업을 반대하고 대신 '멋진 도시 조성' 지원, 미국의 실리콘밸리 같은 4차 산업혁명 전진기지 국가에서 착수, 그리고 GTX-B 노선 구리(갈매역) 정차등을 주요공약으로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18일 박영순 전 구리시장은 “안승남 민주당 후보가 저질러 놓은 구리 한강변 도시개발사업이 제2 대장동 사업이어서 즉시 중단되어야 하며 기존의 중앙정부 차원에서 진행되던 도시계획사업 역시 지속되어야 한다는 점과 테크노밸리 사업도 즉시 재개되어야 한다는 데 큰 틀에서 백경현 후보와 의견을 같이 했다”며 "구리시 발전과 구리시민 행복이라는 대의 앞에 두 사람 간 불편했던 관계를 해소하고 이번 선거에서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 승리를 위해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두 사람 모두가 행정 전문가로서 실무적 전문성을 갖춘 백 후보와 풍부한 정책적 경험이 있는박영순 전 시장의 향후 상호보완적 협력 관계 구축이 굴리시의 미래를 위해 매우 유익하다는 데도 의견을 같이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박 전 시장은 “ 구리 민주당은 시민과 약속했던 핵심 공약을 지키지 않았고 따라서 구리시 발전은 정체되고 말았다. 그럼에도 불구, 그 자리에 한다는 사업이 대장동 사업 벤치마킹한 구리 AI 플랫폼 시티 사업이며, 이 사업은 윤석열 대통령도 후보 시절 부정적으로 결론 내린 바 있고 최근에 개정된 도시개발법에 의거 사업 추진 자체가 전적으로 불투명하게 되어 버렸는데도 선거 직전 언론을 통해 마치 2년 후에는 착공할 것처럼 사실과 동떨어진 선전선동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위선과 독선, 무능에 빠진 구리 민주당을 이번 선거에서 심판하고 구리시 대통합과 화합의 시대를 새로 열자"고 제안했다.

박영순 전 시장은 “윤석열 정부와 김은혜 후보, 그리고 백경현 후보와 함께 살맛나고 품격있는 오직 구리시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구리시민을 위해 마지막 열정을 모두 쏟아 붇겠다”고 백경현 후보의 지지를 간곡히 호소했다.

안승민 기자  sanora04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주광덕 남양주시장 당선인, 초·중·고 교육 현장 방문...'주요 현안 파악'
주광덕 남양주시장 당선인, 초·중·고 교육 현장 방문...'주요 현안 파악'
구리농수산물공사 ‘안전·보건경영 박차’...상반기 안전보건경영위원회 개최
구리농수산물공사 ‘안전·보건경영 박차’...상반기 안전보건경영위원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