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김선교 의원 "민주당의 가짜뉴스, 조건없는 특검수용하라"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1.11.30 10:14
  • 댓글 0

김선교 국회의원(국민의 힘, 여주·양평)이 양평 공흥지구 아파트 개발사업과 관련  "민주당은 대장동 특검수용을 얘기하고 뒤에서는 양평 사업을 왜곡해 덮어보려는 얄팍한 술책을 지금 당장 멈추고 조건 없는 특검을 받으라"며 민주당에 경고장을 날렸다.  

특히 김 의원은 가짜뉴스를 생산해 양평군 공무원과 양평군민들의 명예를 훼손한 것에 대해 정중히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30일 김선교 의원은 "최근 민주당에서 성남시 대장동과 백현동 사업 비리를 덮기 위해 양평 공흥지구 아파트 사업을 엄청난 특혜사업인 것처럼 연일 공격하고 있다."며 "성실히 업무에 임하고 있는 양평군 공무원을 마치 비리집단으로 매도하고 있어 더 이상 인내하기 힘들 정도"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그 과정에서 민주당이 무리한 가짜뉴스를 양산, 가짜뉴스를 하나하나 짚어보고 국민들에게 사실을 알린다고 입장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이 주장하고 있는 4가지 사항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 첫 번째, 민주당이 양평 공흥지구 아파트 사업이, 당초 LH가 공공개발로 추진하려했지만, 양평군이 막았다고 주장한 부분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이를 증명하기 위해 본 의원실 LH에 ‘양평군과의 사업추진 실적’을 공식적으로 요청 그 사실을 확인했다. 

김 의원은 "이것은 명백한 거짓말입니다. 2009년 10월에 설립된 LH는 설립 이후 양평군 관내에 임대아파트 건설사업 추진을 위한 사업계획 신청 및 협의 실적이 없습니다. 다만, 양평 공흥 2,3지구는 LH설립 이전인 ‘06년, ‘08년에 국민임대아파트 건설사업을 추진하였으나, 주택공사 내부의 사업구조조정과 주민반대 등으로 취소 중단된 적이 있습니다”며 "이상의 답변에서 알 수 있듯이 양평군이 LH의 공공개발 사업을 막았다는 민주당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라고 지적했다. 

◆ 두 번째, 민주당이 해당 공흥지구 아파트 사업 추진 과정에서 윤석열 후보의 처가가 최소 300억원이상의 토지보상금을 받았을 것이라고 주장한 부분 

김 의원은 "해당사업은 공공개발이 아니라, 자신들의 땅에 아파트를 건설해 분양한 민간개발사업입니다. 도대체 누가 누구에게 토지보상금을 준다는 말입니까?"라며 "기본적인 팩트조차 검증하지 않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비난했다. 

세 번째, 자연녹지를 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해 개발사업을 허용해줌으로써 상상하기 힘든 특혜를 줬다는 주장 

김 의원은 이에 대해서도 "해당사업은 자연녹지를 제2종일반주거지역으로 2단계 상향해 추진했습니다. 그러나 녹지를 개발해 분양하는 전국의 거의 모든 아파트 사업은 제2종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해 추진한다"라며 "해당 사업이 엄청난 특혜였다면, 녹지를 개발한 전국의 모든 아파트 건설사업은 특혜사업이 되는 것입니다. 아파트 건설사업의 기본조차 모르고 만들어낸 억지입니다."라고 특혜주장에 대해 강하게 반박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오히려,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으로 재직시 추진했던 백현동 사업은 녹지를 ‘준주거지역’으로, 무려 4단계나 상향시켜줬습니다. 이것이야말로 대한민국에서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특혜였으며, 그 결과, ‘옹벽뷰’아파트가 탄생했다."라고 비꼬았다. 

네 번째, 민주당이 사업인가 기간변경 및 개발부담금 산정을 할 당시 군수가 저 김선교였다는 것을 강조함으로써 마치 제가 누군가에게 특혜를 제공한 것처럼 공격하고 있습니다.

김 의원은 "사업기간 변경 및 개발부담금 산정 등은 모두 담당국장과 과장의 전결로 처리되었습니다. 관련 서류 어디에도 군수의 결재사인이 없습니다."라며 "확인해보니, 민주당은 이미 양평군으로부터 관련서류 사본을 모두 받아 이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억지주장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에 반해, 대장동 사업과 백현동 사업의 추진과정에는 이재명 당시 시장의 결재 사인이 명백히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김선교 의원은 "명백한 가짜뉴스를 동원, 민주당이 양평 공흥지구 아파트 사업을 공격하는 이유는 성남 대장동, 백현동 특검을 덮기 위한 것임을 국민들은 잘 알고 있다. 현재, 양평 공흥지구 사업과 관련해 경기도의 감사, 경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선교 의원은 민주당 국회의원들이 양평군을 방문, 군청 공무원을 상대로 해당사업의 비리를보고하라고 요구에 대해 "국민을 위해 청렴하게 열심히 일하는 공직자들 사기 저하 시키지말라"며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지적했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안승남 구리시장, 경제인연합회 요구 적극 반영 ...지역경제 활성화 '상생방안 도출'
안승남 구리시장, 경제인연합회 요구 적극 반영 ...지역경제 활성화 '상생방안 도출'
구리시
구리시 "지하철 8호선 별내선, 역이름을 지어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