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NEWS & ISSUE
조광한 남양주시장 "종합병원 유치하나?"한동수 한양대 구리병원장 "발전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확장 이전 계획" 밝혀...조광한 시장 지난 9일 만나 논의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1.11.10 18:26
  • 댓글 0

남양주시의 종합병원 유치가 서서히 수면으로 떠오르고 있다.

왕숙신도시 및 양정역세권 등 신규 도시 개발 추진으로 인구 100만 명을 바라보는 경기 동북부 중심 도시로 성장하고 있는 남양주시.

이에 걸맞은 상급 종합 병원 수준의 대형 병원이 없어 100만 시민의 건강한 생활을 위한 의료 인프라 확보가 절실한 실정이다. 

종합병원 유치가 절실한 남양주시.  한양대학교 구리병원측이 '발전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확장 이전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혀, 남양주시로의 종합병원 유치에 청신호가 켜지고 있다.  

10일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지난 9일 한동수 한양대학교 구리병원장을 만나 왕숙신도시 내 종합 의료 시설 설치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한양대학교 구리병원은 지난 1995년 설립된 이후 구리시, 남양주시를 포함한 경기 동북부 지역 시민들의 건강 증진에 주도적 역할을 담당해 온 의료기관이다.

특히 한양대학교 구리병원은 늘어나는 환자 수에 비해 부지가 협소, 환자를 위한 시설이 부족해 확장 이전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시는 설명했다. 

병원 이전과 관련, 한동수 한양대학교 구리병원장은 “발전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확장 이전을 계획하고 있다. 왕숙신도시로 확장 이전할 경우 남양주시를 포함한 경기 동북부 지역 주민들의 건강을 위한 의료 서비스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남양주시는 4호선 및 8호선 연장, GTX-B 노선, 9호선 연장 등 신규 철도 노선을 확보해 교통 인프라가 뛰어나고, 미래 가치가 풍부해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

한편 한동수 한양대학교 구리병원장은 남양주시와 한양대 병원의 상생 발전을 위한 MOU 체결을 제안해 주목되고 있다.

특히 양 기관은 지역 주민들의 종합 병원 접근성 향상 및 의료 환경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뜻을 표했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양평군의회ㆍ양평군, '인사권 독립' 첫발...업무협약 체결
양평군의회ㆍ양평군, '인사권 독립' 첫발...업무협약 체결
안승남 구리시장, 'GTX-B 갈매역 정차' ‘구리포천 고속도로 갈매IC 개설’ 에 올인
안승남 구리시장, 'GTX-B 갈매역 정차' ‘구리포천 고속도로 갈매IC 개설’ 에 올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