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NEWS & ISSUE
남양주 시민들 "추가 교통대책 없는, 남양주 신규택지 철회 운동"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1.10.05 17:16
  • 댓글 0
다산총연과 비대위는 남양주시의 철도, 도로교통을 총괄하는 도로국에 초대형 현수막으로 국토부에&#160;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사진=다산총연 제공>

남양주 시민들이 신규택지 지정과 관련, 추가교통대책이 없자 시민의 반발이 확산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같은 시민들의 반발 확산은 국토교통부가 지난 8월 30일 남양주시에 신규 공공택지 ‘진건 7,000호’를 추가적으로 지정하면서 추가교통대책이 따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5일 ‘다산신도시 총연합회’(이하 다산총연)와 ‘다산신도시 교통개선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지난 4일, 남양주시의 철도, 도로교통을 총괄하는 도로국 앞에서 ‘신규 공공택지 철회, 교통대책 촉구’라는 초대형 현수막을 게시해 국토부와 남양주시를 향한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시작으로 지속적인 릴레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서울-남양주 대심도 고속도로 신설, 6호선 연장 추가 교통대책 촉구...
 신도시 교통개선 비상대책위원회 발족. 72만 남양주 목소리 대변할 것
 1인 시위 시작으로 차량시위, 집단행동 예고하며 국토부에 전면 경고

남양주 '다산신도시 총연합회'(이하 '다산총연')는 지난 9월 1일 교통대책이 수립없이 ‘남양주 진건’ 신규 공공택지를 발표한 국토교통부와 남양주시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다산신도시연합회와 다산신도시 교통개선 비상대책위원회가 신규공공택지 철회와 신속한 교통문제&#160;해결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다산총연 제공

다산총연은 특히 강경 대응을 예고하며 ‘다산신도시 교통개선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를 출범, 국토부의 반쪽자리 정책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한 바 있다.

비대위는 "‘남양주시는 3기 신도시 최대 물량 68,000호를 포함 총 10만 호 이상의 택지개발 사업이 예정되어 있지만 교통대책은 다른 지역에 비해 초라’하기 그지없다"며 "향후 1인 시위를 시작으로 지속적인 행동을 이어간다"고 입장을 밝혔다.,

비대위 소속 함상균 씨는 "오늘의 경고는 시작일 뿐이며, 남양주시청 1인 시위, 국토부 원정시위도 계획하고 있다."며 "수도권 4단계 지침으로 인해 1인 시위 밖에 허용되지 않는 시점이지만, 법원에 정식적으로 집회 허가를 받아 합법적인 모든 방법을 총동원. 남양주 시민의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양주 시민들은, 지난 8월 30일 국토부 신규 공공택지 발표에서 노원구민의 반대로 축소된 태릉 CC의 대체부지가 남양주라는 내용이 공개되자 "서울시민의 반발은 두렵고, 남양주시민은 무시하는 것이 국토부의 입장이냐"며 반문하고 "추가 택지 1만 2백호가 발표하고도 (퇴계원 3,200호, 진건 7,000호) 교통대책이 전무한 택지지정은 남양주 시민들이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한편 남양주 시민들로 구성된 다산총연과 비대위는 실질적인 추가 교통대책등 개선사항이 나타나지 않는 한 반발 수위는 점차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 북부분소 개소...'북부지역 54,000명 봉사자와 소통'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 북부분소 개소...'북부지역 54,000명 봉사자와 소통'
구리시, 인창중앙공원 공영주차장 10월말 준공...'주택가 만성주차난 해소' 전망
구리시, 인창중앙공원 공영주차장 10월말 준공...'주택가 만성주차난 해소' 전망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