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구리소방서, 전국 최초 ‘공동주택 옥상 비상구 존 설치 사업’구리소방서 '구리시와 공동주택 인명피해 예방' 협업 구축
  • 안승민 기자
  • 승인 2021.09.28 17:54
  • 댓글 0
박철수 구리소방서장(왼쪽)과 안승남 구리시장(오른쪽)이 비상구 존 설치사업현장에 함께 하고 있다. 

구리소방서가 ‘공동주택 옥상 비상구 존(EXIT ZONE) 설치 사업’을 전국최초로 실시해 화제다. 

이같은 구리소방서의 사업제안은 2020년 12월 A아파트 화재에서 옥상 출입문을 인지하지 못하고 발생한 인명피해와 유사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28일 구리소방서는 “지난 1일부터 구리시(시장 안승남)와 협업하여 시민의 안전을 위한 ‘공동주택 옥상 비상구 존(EXIT ZONE) 설치 사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공동주택 옥상 비상구 존(EXIT ZONE)’은 옥상 비상구 및 계단의 대피 방향을 발광 재질로 표시해 가시성을 확보, 화재 발생 시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게 해주는 큰 장점을 지니고 있다는게 소방서의 설명이다. 

박철수 구리소방서장은 “비상구 존을 활용하여 화재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고 안전한 대피를 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구리시와 협업하여 인명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안승민 기자  sanora04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 북부분소 개소...'북부지역 54,000명 봉사자와 소통'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 북부분소 개소...'북부지역 54,000명 봉사자와 소통'
구리시, 인창중앙공원 공영주차장 10월말 준공...'주택가 만성주차난 해소' 전망
구리시, 인창중앙공원 공영주차장 10월말 준공...'주택가 만성주차난 해소' 전망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