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NEWS & ISSUE
남양주시민단체, '오남진접발전위원회' "남양주시 균형 발전 위해, 발벗고 나서"남양주시 지역간 불균형 발전 심각. 진접2지구, 왕숙지구 북부에 자족시설 유치 및 도로교통 대책 촉구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1.09.14 17:54
  • 댓글 0
지난 2021년 9월 2일, 오남진접발전위원회가 진접선 개통 지연을 항의하며, 현수막을 게시했다.

남양주시 북부를 대표하는 시민단체 오남진접발전위원회(위원장 한상찬, 회원수 약 2만 4천명, 이하 오진발)는 남양주의 지역간 불균형 발전을 지적하고, 균형 발전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오진발은 성명서를 통해 남양주의 불균형 발전 문제를 지적하고, 개선 대책으로 ▶ 풍양역을 중심으로 자족시설 유치 ▶ 도로교통 대책 촉구 ▶ 난개발 방지 ▶ 오남역 주변 개발 등 4가지를 제시했다.

오진발은 그 동안 남양주 제 2청사, 남양주 법원, 남양주 교육지원청 등 많은 공공기관이 남양주시 특정 지역에 편중되어 불균형이 심화되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소외되었던 남양주 북부인 풍양역 중심으로 도심형종합터미널, 상급종합병원, 공공기관, 대기업 유치하라고 요청했다. 

풍양역은 진접선과 하남-남양주 지하철(예정)의 복합역세권이면서 47번 국도, 86번지방도, 98호선 국지도가 연결되는 교통의 요지로 접근 편의성과 진접, 오남, 별내, 진접2지구, 왕숙지구 등 배후 인구가 풍부하다.

또한 왕숙신도시 마스터플랜으로 발표되었던 왕숙천변 왕복 8차선 도로(6.4km)가 왕숙신도시 지구계획에서는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며, 애초 계획대로 왕숙천변 8차선 도로를 건설하라고 촉구했다. 진접 벌안산터널, 383지방도로(오남-진건), 오남-호평도로 건설도 제시했다.

더불어서 수 십년간 보전된 진접읍과 오남읍의 산야가 성장관리지역이라는 이유로 파괴되고 공장, 창고로 채워지는 난개발이 극심해졌다면서 개발행위 허가 기준 강화와 총량제 등 난개발 통제를 요구했다.

2021년, 오남진접발전위원회가 남양주 시민을 대표하여 남양주시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진발 한상찬위원장, 남양주시 조광한시장, 오진발 운영진 장미림님.

한상찬 위원장은 “지역발전 불균형은 또 하나의 적폐이다.”라면서, “풍양역 중심의 자족시설 유치, 왕숙천 8차선 도로 등의 대책이 반드시 필요하며, 이를 관철하기 위해 민원 운동 등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 북부분소 개소...'북부지역 54,000명 봉사자와 소통'
남양주시자원봉사센터, 북부분소 개소...'북부지역 54,000명 봉사자와 소통'
구리시, 인창중앙공원 공영주차장 10월말 준공...'주택가 만성주차난 해소' 전망
구리시, 인창중앙공원 공영주차장 10월말 준공...'주택가 만성주차난 해소' 전망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