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
구리시, 기후변화 늦추기 위한 2050 탄소중립 동참P4G 서울 정상회의에 앞서 구리시와 국내 243개 지자체가 모두 모여 2050 탄소중립을 선언
  • 안승민 기자
  • 승인 2021.05.24 15:13
  • 댓글 0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환경부(장관 한정애)와「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탄소중립 실천 특별세션'에 참여하여 국내 243개 모든 지자체들과 함께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한다.

24일 구리시에 따르면 탄소중립은 지구 온도 상승을 유발하는 온실가스 배출을 최대한 줄이고, 산림 등 탄소흡수원을 늘려서 온실가스 순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이다. 

기후변화 분야 최고 전문기구인 IPCC(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는 지구의 온도 상승을 1.5℃ 이내로 유지하기 위해 전세계 모든 국가가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해야 한다는 연구보고서를 발간한 바 있다.

이러한 연구 결과에 따라 유럽연합, 미국, 일본 등이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한 바 있으며, 우리나라도 작년 10월 탄소중립을 선언하였다.

이번 행사를 계기로 구리시도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는 노력에 동참하게 된다.

구리시는 그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민선7기 하반기 정책방향을 「그린뉴딜, 구리」로 정하고 G3740 그린뉴딜 주요사업과 기후위기 대응 범시민 실천운동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시는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시민 주도형 시민햇빛발전소 건립 지원, 기후대응 환경교육 추진 등을 통하여 탄소중립 선도도시로서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기후위기는 전 국가, 지역사회 전체가 힘을 합쳐 헤쳐 나아가야 하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전 인류적인 문제라며, 탄소중립을 위한 구리시민 10대 실천과제를 지속적으로 범시민 실천운동으로 전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탄소중립 실천 특별세션” 행사는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사전행사의 하나로 24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개최됐다. 

동 행사에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반기문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Global Green Growth Institute) 의장, 경제학자인 케이트 레이워스(Kate Raworth), 정의선 대한상공회의소장을 비롯한 주요 인사와 국내외 주요 도시의 장이 하이브리드(대면+대면) 방식으로 참여, 탄소중립을 위한 지자체의 역할과 구체적인 실천방안에 대해 경험과 의견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토론한다. 

안승민 기자  sanora04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가평군, 무인경비시스템 유지 보수관리 용역...
가평군, 무인경비시스템 유지 보수관리 용역..."A업체 10년간 170여곳 수의계약 특혜(?)"
이성재 구리시 전 경제재정국장,
이성재 구리시 전 경제재정국장, "퇴직공무원 이야기 그림책 출간" 화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