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구리시, 10일부터 ‘배달음식점 위생점검’...861개 전수조사 실시배달 앱 등록 음식점‧배달 전문 음식점 861개소 대상, 현장 지도점검
  • 안승민 기자
  • 승인 2021.05.11 13:38
  • 댓글 0

구리시는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소비가 급증한‘배달 앱 등록 음식점과 배달 전문 음식점’의 위생점검 전수조사를 추진한다.

이번 점검은 5월 10일부터 31일까지 배달 앱에 등록되어 있는 일반음식점과 휴게음식점 861개소를 대상으로 현장 지도점검으로 이뤄진다.

시는 소비자 식품위생감시원 20명과 공무원 4명이 참여한 12개 점검반을 편성하고 ▲식품의 위생적 취급기준 준수 여부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 및 사용금지 ▲잔반 재사용 금지 ▲코로나19 방역 수칙 이행준수 등을 점검하며 「식품위생법」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확인서 징구 후 행정조치를 이행할 계획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배달 음식에 대한 소비가 늘고 있다”며 “전수 위생점검을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외식문화 환경조성과 영업주들에게는 위생개선을 통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이번 전수 점검 시 업체별 위생관리 컨설팅과 위생등급제 소개, 경기도 공공 배달 플랫폼<배달 특급> 앱 가맹 홍보도 병행한다.

안승민 기자  sanora04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농협 구리시지부, '2021 농업일자리 탐색교육' 교육생 모집
농협 구리시지부, '2021 농업일자리 탐색교육' 교육생 모집
구리시 장애인 단체
구리시 장애인 단체 "단체사무실 임시 이전 예산삭감에, 의회 항의 방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