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
안승남 구리시장, 450개 기관·단체와 ‘그린뉴딜, 구리’ 실천 협약 체결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기후위기에 적극 앞장서는 ‘그린 구리’ 기대
  • 안승민 기자
  • 승인 2021.01.15 17:48
  • 댓글 0
그린뉴딜 협약 체결 사진

구리시는 지난해 10월 30일부터 12월 31일까지 관내 450개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와 ‘그린뉴딜, 구리’ 기후변화 대응 범시민 실천 협약을 체결했다.

15일 구리시는 "이번 협약 체결로 지역을 이끌어가는 유관 기관 및 민간 단체들과 기후 위기 심각성을 함께 공유하고 생활 속 실천 운동을 솔선수범하는 ‘그린뉴딜, 구리’ 정책의 초석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협약 내용은 전세계 공통으로 겪고 있는 기후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생활자전거 이용하기 ▲전기 사용량 줄이기 ▲음식물쓰레기 감소 등 생활 속 탄소배출 감소 실천 운동 확산을 위한 범시민적 기후 변화 위기 실천사항을 담고 있다.

특히, 구리도시공사에서 추진중인 ‘한강변 도시개발사업’과 ‘푸드테크밸리사업’등 각종 개발사업에 ‘그린뉴딜, 구리’ 시책을 접목,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친환경 융합 에너지 자립도시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구리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협약을 통해 시민 주도 에너지협동조합이 신재생에너지 확산·보급 활성화에 앞장서고 시에서 주도하는 사업과 다른 신재생에너지 개발방식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생활 속 작은 실천으로 에너지 사용을 줄이는 것이 탄소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것”이라며 “전세계 공동 과제인 기후위기에 구리시가 적극적으로 앞장서 대응하기 위한 ‘그린뉴딜, 구리’ 범시민 운동을 코로나19 상황 속에 다양한 방법으로 450개 기관단체와 협약 체결을 완료해 매우 기쁘고 참여해 주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기후위기 대응 실천 협약 체결 450개 기관·단체와 함께 기후대응 저탄소 경제구조 개선을 위한 비대면 시정 포럼을 개최하고, 시민의견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폭넓은 의견을 ‘그린뉴딜, 구리’에 반영하며 앞으로도 생활 속 범시민 실천 운동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안승민 기자  sanora04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국민소통위원장,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 공식 선언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국민소통위원장,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 공식 선언
가평군, 무인경비시스템 유지 보수관리 용역...
가평군, 무인경비시스템 유지 보수관리 용역..."A업체 10년간 170여곳 수의계약 특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