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가평군,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 '600명 방문'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0.12.23 10:01
  • 댓글 0
임시선별 진료소

가평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한 대규모 선제 진단검사를 실시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는 임시선별진료소 방문자가 20일 현재 600여명에 이른다고 22일 밝혔다.

군은 코로나19가 일상생활로 확산됨에 따라 의심증상이 있거나 무증상 감염자 등을 찾기 위해 이달 14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청평 및 조종면 보건지소 등 2곳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 운영하고 있다.

선별진료소 운영 첫날인 14일부터 6일동안 평균 60여명이 이곳을 찾았다. 17일에는 청평면 167명, 조종면 진료소에 78명이 방문해 검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총 7일간 검사자 600여 명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군은 전했다.

임시선별진료소는 평일과 주말 구분없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코로나19 증상유무와 상관없이 누구나 간단하게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

검사는 정확도가 높은 기존 비인두도말 PCR검사(콧속에 면봉을 넣어 검사)를 비롯해 검사 속도를 높이기 위한 타액 및 신속항원 검사로 진행된다.
 
군은 임시 선별진료소와 함께 기존 보건소와 설악면 HJ매그놀리아(구.청심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 상설 선별진료소를 평일 아침 9시부터 밤 9시까지, 휴일 아침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운영하고 있다.

가평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거나 무증상이라도 불안한 주민들은 가족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누구나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아 달라”고 말했다.

21일 현재 관내 코로나19 확진자는 99명이다. 이중 지역발생이 92명, 해외입국자는 7명이다. 최근 4주간 매일 확진자가 나오는 등 40여명 가까이 추가 발생했다.  

한편 군은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본격화 되는 가운데 오는 28일까지 격상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방역수칙을 철저히 점검해  방역지침 미 준수에 대해서는 감염병 예방관리법에 따라 고발 및 방역비용 구상권 청구, 벌금 및 과태료 부과 등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철저히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Tag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구리시, 설 연휴 ‘구리시립묘지 전면 폐쇄’...26일 행정명령 공고
구리시, 설 연휴 ‘구리시립묘지 전면 폐쇄’...26일 행정명령 공고
안승남 구리시장, 시민 건의사항 ‘꼼꼼하게 업무 챙겨’
안승남 구리시장, 시민 건의사항 ‘꼼꼼하게 업무 챙겨’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