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기고] 생명의 문, 비상구구리소방서 소방안전특별점검단 주무일 소방패트롤 팀장
  • 한강투데이
  • 승인 2020.11.18 17:49
  • 댓글 0
구리소방서 소방안전특별점검단 주무일 소방패트롤 팀장

어느덧 2020년 달력도 두 장밖에 남지 않을 만큼 추운 겨울이 다가왔다.

겨울철은 날씨가 건조하고 온열 및 전열기기 등 화기를 많이 취급하기 때문에 다른 계절보다 화재가 많이 발생하고 있고, 우리 소방관에게는 힘들고 어려운 계절이라 늘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매년 겨울이면 매스컴에서 전해지는 화재로 인한 다수의 인명피해 및 엄청난 재산피해 소식에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다.

우리 모두는 늘 일상적이고 반복적인 생활 속에서 가끔은 사소한 부주의로 화재가 발생한다.

화재발생 시에는 작은 불일 때, 즉 초기에 불을 꺼 화재피해를 줄이거나, 인명피해를 최대한으로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그 과정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건물 내의 '비상구'이다.

비상구란 ‘화재나 지진 따위의 갑작스러운 사고가 일어날 때에 급히 대피할 수 있도록 특별히 마련한 출입구’ 라는 뜻이다.

화재나 지진 따위의 갑자스러운 사고가 일어날 때, 즉 평상시는 그 중요성을 잘 알지 못하다가도 유사 시에 필요한 아주 귀중한 존재이다.

그래 화재현장에선 “최후의 보루”라고나 할까!!

오죽하면 “생명의 문 – 비상구“라는 표현이 있을 정도이다. 오래전부터 사용되어 너무나도 익숙하고 흔한 표현이라 가볍게 들릴 수 있겠지만, 그 문장의 중요성은 백번 천번 강조해도 모자람이 없다.

그러나, 아직도 일부 건물 내 비상구 주변에 장애물을 쌓아놓아 사용하지 못하게하여 정작 화재 발생 시에는 많은 인명대피의 어려움을 겪게 되는 곳이 있고, 화재 발생 후 조사과정에서 확인되고 있다.

우리 모두가 비상구의 중요성을 다시 생각하고, 주변에 작은 관심을 갖고,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되면 좋겠다. 그 사람이 우리의 가족이 될 수도 있는 것 아니겠는가.

그래서 이번 겨울에는 가슴조리고 슬픈 뉴스를 접하지 않고, 편안하고 따뜻한 겨울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비상구는 생명의 문’이다.

한강투데이  webmaster@hangangnews.tv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강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