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구리 시민단체 연합 "한강변 대규모 아파트 사업, 즉각 중지 요구""무늬만 스마트시티, 진짜 스마트시티 아니다" 주장
  • 안승민 기자
  • 승인 2020.11.18 17:41
  • 댓글 0
구리미래정책포럼 박영순 전 구리시장

구리지역의 3개 시민 단체 연합(구리미래정책포럼, GWDC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 유권자시민행동 구리시연합회)은 18일 성명서를 통해 '구리시의 난개발 사업을 즉각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18일 3개 시민단체 연합은 성명서에서 "구리시 한강변 도시개발 사업은 무늬만 스마트시티이지 결국은 아파트 개발 업체의 이익만 채워주는 수익사업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특히 성명서는 최근 언론에 보도된 '구리시 한강변 도시개발사업'의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GS 건설 컨소시엄의 사업 계획서 내용을 들어 이같은 주장을 펼쳤다. 

3개 시민단체 연합의 주장에 따르면 한강변 도시개발사업 사업계획서는 "총 1만 2천여 세대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며, 전체 면적의 10% 정도에 ICT(정보통신) 관련 업체를 유치하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것은 한마디로 눈 감고 아웅 하는 식으로 대규모 아파트 개발사업인 것이지 정부가 국가시범도시로 건설하고 있는 세종 스마트시티나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같은 진짜 스마트시티는 결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3개 시민단체 연합은 "이 사업은 토평동 한강변 그린벨트 45망 평을 해제하지 못하면 사업 자체가 불가능한 것"이라며 "지난 7일 20일 문재인 대통령께서 앞으로 그린벨트 해제 불가 방침을 천명하였을 뿐만 아니라, 대상 사업 부지 총 45만 평 중 약 50% 정도(약 20만여 평)가 환경등급 2등급지여서 원칙적으로 해제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안승민 기자  sanora04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