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
남양주시, 생활쓰레기 ‘싹쓸이’…"연간 5600톤의 생활쓰레기 절감하자"각 가정 등에서 배출하는 쓰레기봉투(20L) 1개만 줄여도 연간 5600톤의 생활쓰레기 절감...생활쓰레기 배출량 26% 감소 효과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0.08.21 10:25
  • 댓글 0

남양주시는 수도권매립지 반입 총량제에 따른 생활쓰레기 감축 해법을 모색하고자 ‘쓰레기 제로 시범사업(안)’을 주제로 제43차 강한 남양주 만들기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조광한 시장을 비롯해 실‧국‧과장 및 관계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먼저 엄우원 전략기획관 전략1팀장이 남양주시 생활쓰레기 혼합배출 현황, 쓰레기 절감사업 기대효과와 향후 실행계획, 타 지역 혁신사례 등에 대해 설명했다.

 

조광한 시장이 강한남양주 만들기 4차회의에서 "쓰레기줄이기 위한 범시민운동 차원의 인식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어 김재춘 자원순환과장이 시민 환경의식개선과 생활쓰레기관리의 새로운 표준 제시의 의지를 담은‘다가치(多價値) 다함께’라는 캐치프레이즈를 소개하고 구체적인 사업 추진방향을 발표한 후 생활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참석자들의 질의응답과 토론이 이어졌다.

이날 논의된‘쓰레기 제로 시범사업(안)’의 주요 내용은 ▲현행 주2~3회 수거에서 1일 10회 이상 수거를 통해 최대 1시간 내에 배출 쓰레기 수거 ▲집 앞 2분 거리(50m 범위 내)에 종량제 및 음식물쓰레기 지정 배출장소인 그린존 운영 ▲집 앞 5분 거리(500m 범위 내)에 재활용품을 지역화폐로 교환해주는 리사이클센터 운영 등으로, 쓰레기 배출ㆍ수거방식의 혁신적인 변화를 만들자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조광한 시장은 “쓰레기와 관련된 정책들은 지속성이 결여된 채 실패한 사례가 대부분이다. 그간 실패를 바탕으로 더 많은 고민과 노력을 통해 빈틈을 찾아야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노력은 주민들의 자발적인 동참이 필수로 범시민운동 차원으로 발전시켜나가는 것도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되며, 더불어 지구환경을 살리기 위한 인식의 변화가 있어야 지속 가능성도 담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우리가 최대한 고민하고 치밀하게 준비해서 시간이 지날수록 사업의 효과가 드러나고 탄력을 받을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하자”고 독려하고 시민 모두가 쓰레기 감량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각 가정 등에서 배출하는 쓰레기봉투(20L) 1개만 줄여도 연간 5600톤의 생활쓰레기를 줄일 수 있으며, 우리시 생활쓰레기 배출량의 26% 가량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 ‘사회공헌 업무협약’ 체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