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행정
양평군, 23억 들여 2곳에 '벼 자동화 공동육묘장 설치' 지원
  • 안승민 기자
  • 승인 2020.05.18 17:15
  • 댓글 0

양평군이 고품질의 양평쌀 생산기반 조성을 위해 양평읍과 용문면 2개소에 벼 자동화 공동육묘장 설치 지원 사업을 추진 중 이다. 

18일 양평군에 따르면 벼 자동화 공동육묘장 사업은 양평읍 도곡리 일원에 4,372㎡(1.325平), 용문면 광탄리 일원에 5,540㎡(1,678平) 규모로 설치 중이다.

이 사업은 경기도 공모사업에 선정돼 확보한 도비 및 군비 11억3천1백만원과 자부담 11억3천1백만원 등 총 22억6천2백만원으로 추진된다.

금년 내 준공을 목표로 양평농협과 용문농협에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금년 양평농협은 참드림, 추청품종 못자리 2만 5천상자, 용문농협은 참드림, 추청, 대안, 삼광품종 등 못자리 1만4천7백여 상자를 준비해 농협 조합원 및 벼 재배농가에 공급 중이다.

용문농협은 못자리 생산이 끝나는 6월 이후 채소 육묘 등으로 활용 할 계획으로 벼 대체작목 육성 농업인의 생산비 절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양평군 관계자는 “벼 자동화 육묘장 신축을 통해 고령화로 인한 일손 부족의 해결과 노동력 및 생산비를 절감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승민 기자  sanora04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양평군, ‘노후 생활SOC 개선’ 3개 사업 추진 확정
양평군, ‘노후 생활SOC 개선’ 3개 사업 추진 확정
구리시의회, 관내 주요시설 9곳 현장확인
구리시의회, 관내 주요시설 9곳 현장확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