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복지 노동
경기동부권 주민들 “양평 국립교통재활병원에 광역응급의료센터 설치하라”…취약한 응급의료시스템 지적
  • 김동환 기자
  • 승인 2020.02.27 11:21
  • 댓글 0

박현일의원, 양평등 경기동부권 응급실 확충 시급 주장
양평군내 분만 산부인과 전무, 고령화 등 응급의료 대책 시급

박현일 양평군의회의원

양평,여주, 가평, 이천 등 경기동부권내 취약한 응급의료시스템 구축을 위한 '양평군내 국립교통재활병원내 응급의료센터의 확충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7일 양평군의회는 "경기동부권역 양평,여주, 가평, 이천 등 취약한 응급의료 시스템 구축을 위해 양평군내 소재한 국립교통재활병원내 응급의료센터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며 "경기동부권 주민들의 절실함이 군의회는 물론 경기동부권 지역 안팎에서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응급의료센터 확충은 최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면서 전철이용 70대 응급 고열 환자가 방문해 지난24일 응급실이 일시 폐쇄되기도 했다.

그러나 양평길병원의 경우 1999년 이후 양평군내 유일한 지역응급 의료기관으로 지정 운영되고 있지만 환자를 수용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양평군의회 박현일 의원은 지난해 12월 265회 제2차 정례회 군정질문을 통해 "국립교통재활병원 내 양평을 비롯한 경기 동부권 거점 응급의료센터 설치 및 운영 건의에 따른 국토교통부와 수탁기관인 서울대병원측(교통병원장:방문석)의 반응이 무엇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서울대병원 측은 국립교통재활병원 내 응급의료센터 설치가 불가한 이유에 대해 첫째 자동차손해배상 보장법에 응급의료 업무를 추가하는 등 관련법 개정이 선행돼야하며, 총350억원에 이르는 광역 응급의료센터 설치 및 운영비(연150억원)에 대한 국비 지원이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국토교통부 및 보건복지부 또한 "인구 30만 이상시 지역응급의료센터 설치 검토가 가능하나 국립교통병원 설립 목적상 현실적인 애로가 있다"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이에 대해 박현일 의원은 "양평을 비롯한 경기동부권 응급의료센터 검토는 팔당수계 주민의 생존권적 차원의 호소이며 특히 물이용부담금 증액 배정을 통한 특별재원 마련 및 의료 미충족 지역인 인근의 가평과 여주, 이천 등을 광역으로 묶는 방안과 국토부, 서울대병원측의 재활병원 응급의료 센터 직영 검토 등 합의점을 도출할 여지가 있는 만큼 시간을 갖고 풀어가자"고 주장했다.

한편 양평군 응급 의료기관인 양평병원 응급실은 전문의 3명이 근무하고 있다. 그러나 이곳은 평일에는 20여명, 주말에는150~200여명 등 연간 2만여명의 환자가 찾는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에 양평군은 지난해 군비 4억3300만원(자부담 5천만원)을 투입, 응급실 시설보강과 장비를 지원했다.

특히 야간닥터헬기 운영 및 군내 분만산부인과가 전무한 실정인 만큼 인근 7개 시·군과 분만 산부인과의 진료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비상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로타리3600지구 제7지역로타리클럽 보건용 마스크8,000장 기부
국제로타리3600지구 제7지역로타리클럽 보건용 마스크8,000장 기부
남양주갑 심장수 후보 '3대 공약' 발표
남양주갑 심장수 후보 '3대 공약' 발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