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성 아동
양평군,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안전시설 강화'
  • 안승민 기자
  • 승인 2020.01.15 11:05
  • 댓글 0

양평군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시설이 대폭 강화된다.

양평군 교통과는 "최근 어린이보호구역 및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한 범국민적 관심이 집중되고 지난해 12월 민식이법 등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스쿨존 교통안전시설를 확대 설치하게 됐다.'고 밝혔다.

 2020년 3월부터 개정된 법이 적용됨에 따라 어린이보호구역 내 신호·과속단속장비, 신호등 설치가 의무화되어 3년에 걸쳐 국비지원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현재 양평군은 어린이보호구역 25개소 중 신호·과속단속장비 6개소, 교통신호기 9개소가 설치·운영중이다. 2022년까지 전 구역에 단속장비 및 신호기가 설치 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정부는 지난 7일 국무회의에서 스쿨존 제한속도 20km/h로 하향, 불법 주정차 위반 과태료 3배 인상 등의 내용을 담은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 강화대책을 발표한바 있다.

여근구 교통과장은 “법률 개정 및 교통시설물 의무설치에 따른 국비지원이 확정됨에 따라 관내 어린이들의 안전한 통학로 확보에 기여하게 되었다.”며, “향후 어린이와 노인 등 교통약자의 통행안전을 위한 시설 보강과 교통안전교육에도 적극 노력하여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안승민 기자  sanora04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남양주시, 성공적 기업유치를 위한 직원 특강 개최
남양주시, 성공적 기업유치를 위한 직원 특강 개최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 생존수영 이론수업 교육자료 개발·보급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 생존수영 이론수업 교육자료 개발·보급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