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스포츠·레저
'2019 구리세계3쿠션당구대회'..."또, 수억원 혈세 낭비" 비난
  •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11.05 11:08
  • 댓글 0

2013년부터 2016년까지 4년간 각 대회별 4억원씩 총 16억 예산투입 
올해 3년만에 또, 막대한 예산투입...지역경제 활성화에 전혀 보탬이 없어 주민들 비난
시민단체, 시민감사청구제도를 통해 철저한 검증 필요 주장

구리시가 추진하고 있는 '2019 구리세계3쿠션당구대회'가 또 혈세낭비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더욱이 정부의 소모성 예산 사용 자제 당부에도 불구하고, 시는 1회성 국제 당구대회에 수억여원에 이르는 엄청난 예산 투입하고 있어 비난의 여론이 일고 있다.  

5일 구리시에 따르면 '2019 구리세계3쿠션당구대회'는 2일부터 10일까지 총 5억9천여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2019 구리세계3쿠션당구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전에 구리시가 주최한 세계당구대회는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총 4회에 걸쳐 진행됐으며 연간 대회별 4억여원의 예산이 투입돼, 총 16억원이 투입된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후 올해 3년만에 개최되는 것이다. 

이와 관련 올해 '2019 구리세계3쿠션당구대회' 사업비는 구리시가 3억7천2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나머지는 세계당구연맹, 구리시당구협회 등에서 분담하고 있다.

그러나 관련 예산 대부분은 유명 외국선수들에게 지급되는 고액의 상금이나 여비 등으로 사용될뿐 지역경제활성화나 주민에게는 보탬이 되지 않아 예산낭비라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지역주민들은 "1회성 당구대회에 막대한 혈세를 낭비하는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며  "지역경제 침체로 서민생활 마저 어려운 상황에서 크게 필요하지도 않은 소모성 예산낭비"라고 비난했다. 

이와 관련 시민단체의 한 관계자는 "막대한 예산낭비성 사업비 지출에 대한 '시민감사청구제도'등을 통해 철저한 검증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조광한 남양주시장, 미국 시장 진출 '첫발 내딛어'
조광한 남양주시장, 미국 시장 진출 '첫발 내딛어'
남양주시, 미국 버지니아주 비엔나시와 교류 추진
남양주시, 미국 버지니아주 비엔나시와 교류 추진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