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 부동산
윤호중 의원, 갈매 광역교통시설 확충 법안 발의
  •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10.22 10:36
  • 댓글 0

100만㎡ 대규모 개발사업 인근에 신규 개발 시 광역교통대책 수립 의무화
교통혼잡 고려해 50만㎡ 중규모 개발사업도 광역교통시설 확충 필요해
윤호중의원 “갈매지구 등 수도권 광역교통대책 수립 및 이행 시급해 ”강조

윤호중 의원(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구리시, 3선)

윤호중 의원(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구리시, 3선)은 대규모 개발사업 인근에 50만㎡ 이상 개발사업을 추가로 시행하는 경우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수립하도록 하는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이하 ‘광역교통법’)」을 발의했다.

법안이 통과되면, 구리시 갈매지구와 같이 신도시 인근에 신규로 50만㎡ 이상 택지를 조성하는 경우 광역교통대책애 따라 광역교통시설이 확충된다.

현재 광역교통법은 면적이 100만㎡ 이상이거나 수용인구 2만명 이상인 대규모 개발사업을 시행하는 경우에만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수립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규모 개발사업이 시행된 인근 지역에 100만㎡ 이하 중규모 개발사업을 시행하는 때에는 광역교통대책을 수립하지 않고 있다.

신규개발사업이 인근 지역 광역교통에 심각한 영향을 미침에도 불구하고, 광역교통대책을 수립하지 않아 교통난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개정안은 기존에 시행된 대규모 개발사업 지역의 경계로부터 반경 10킬로미터 이내에서 이뤄지는 면적이 50만제곱미터 이상이거나 수용인원이 1만명 이상인 중규모 개발사업을 시행할 때에도 광역교통 개선대책 수립을 의무화 했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구리시 갈매지구와 같이 기존 갈매보금자리 주택지구 인근에 갈매 역세권지구와 같은 중규모 개발이 이뤄지는 경우 광역교통개선 대책을 수립하여 광역교통시설을 확충해야 한다.

현재 갈매 역세권 지구는 계획된 면적이 79만㎡에 수용인구가 1만 5천명으로 중규모 개발에 해당된다.

윤호중의원은 그동안 수도권 동북부 시민들을 위한 광역교통대책 수립과 신속한 이행을 강조해왔다.

특히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으로서 중규모개발사업에 대한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을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요구했다.

그 결과 2019년 국정감사에서 LH로부터 부지면적 50만㎡ 또는 수용인원 1만명 이상인 중규모 사업도 광역교통대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검토 중이라는 답변을 받아냈다.

윤호중의원은 “현재 갈매지구를 포함해 구리, 남양주 등 수도권동북부에서 서울로 가는 교통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에, 추가적인 택지 개발을 하려면 택지 조성보다 광역교통시설 확충이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이어 “개정안 내용을 포함한 수도권 광역교통대책 수립 및 신속한 이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조광한 시장
조광한 시장 "남양주시, 철도교통 시대의 서막 열린다"
GWDC 범시민 비상대책위,
GWDC 범시민 비상대책위, "시정자문위원회 해체하라"...파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