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한강TV 영상
"유네스코 지정 생물권보존지역 '광릉숲' 옆 가구단지 조성계획 취소하라"
  •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07.21 10:48
  • 댓글 0

광릉숲 옆 공단조성반대 비대위 출범, 20일과 21일 봉선사 앞 입구에서 서명운동 전개
"광릉숲 인근에 가구단지 조성과 소각장 조성계획 철회하라"

김한정 국회의원이 광릉숲 조성반대 비상대책위가 출범한 가운데 생물권보전지역 광릉숲은 보전되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남양주시가 국립수목원이 있는 광릉숲 인근에 17만평에 이르는 가구산업단지 조성 계획을 추진하자 주민들과, 종교계, 환경단체가 강력한 반대 운동에 나서고 있다.

‘광릉숲옆 공단조성반대 비상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전권,최민규)는  20일 오후 2시 봉선사입구 버스정류장에서 주민, 종교계, 환경단체등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출범식을 통해 "유네스코 지정 생물권보존지역 '광릉숲' 옆 가구산업단지 조성계획을 반대한다"고 외쳤다. 

'광릉숲옆 공단조성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20일과 21일 광릉숲내 봉선사에서 펼쳐진 '연꽃축제'를 찾은 손님들에게 남양주시의 계획을 알리고 말 못하는 광릉숲을 우리가 지키자며 적극적으로 홍보와 서명을 받았다.

이들의 주장은 가구공단 조성시 이전이 유력시 되는, 마석 가구공단의 경우 지난 10년간 14,000건의 민원이 발생했으며 주로 야간과 새벽에 불법 소각을 일삼았다고 설명했다. 

비대위는 "광릉숲은 유네스코가 지정한 생물권보존지역이고, 광릉(세조, 정희왕후)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한 지역에 유네스코 지정물이 두 곳인 장소는 매우 드문 일로 그만큼 환경 및 보존 가치가 크다는 것을 증명하는 증거"라며 "이런 광릉숲 인근의 지자체들이 숲의 생태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가구산업단지와 소각장등을 조성하기 위해 행정 절차가 진행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시민들은 "광릉은 세조가 나무하나 풀 한포기 뽑지 말라는 어명으로 500년을 유지한 숲으로 유네스코가 인정한 지정물이 자자손손 보존되어야 하는 것이 옳지 않으냐"며 너나 할 것 없이 한목소리로 남양주시의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비대위 관계자는 "광릉숲 지역은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이기도 하기 때문에 앞으로 국내외에서 한단계 더 높은 생태계 보전 운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남양주시는 시민들 요구에 '지역이기주의' 라며 광릉숲 입구 센트레빌시티 외벽에 붙은 가구공단 조성반대 현수막을 불법 옥외광고물로 규정, 수백만원이 넘는 과태료 부과할 예정으로 있어 또 다른 논란이 가중될 전망이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조광한 남양주시장, 미국 시장 진출 '첫발 내딛어'
조광한 남양주시장, 미국 시장 진출 '첫발 내딛어'
남양주시, 미국 버지니아주 비엔나시와 교류 추진
남양주시, 미국 버지니아주 비엔나시와 교류 추진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