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행정
가평군, 마을공동체 문제 스스로 해결한다.올해부터 마을공동체 주민제안사업 결정 지원
  •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06.03 10:30
  • 댓글 0

가평군이 마을공동체 주만제안사업을 통해 스스로 해결하는등 주목되고 있다. 

올해부터 자체적으로 마을공동체 주민제안사업을 결정하는 등 낮은 출산율과 고령화로 무너지고 있는 마을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고 있기 때문이다.  

군에 따르면 본 사업은 지난해까지 경기도 주관으로 실시되어 왔으나 군이 작년 7월 행정과 주민 사이에서 주민 주도의 마을공동체 활동 및 사업을 지원하는 마을공동체 중간지원조직인 ‘마을공동체 통합지원센터'를 설립하면서 시작됐다.

이에 군은 최근 마을공동체 주민제안사업을 공모한 결과 공간조성 분야에 5개 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단체들은 마을회관 및 폐교를 리모델링해 북카페와 마을식당 등으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또 공동체활동에 응모한 6개 단체들은 마을역사탐구, 토종농부학교, 마을벤치 만들기, 문화예술 소외극복 활동 등 마을에 필요한 문제 해결방안을 제시했다.

군은 주민상호심사를 통해 심사결과에 따라 공간조성은 최대 2천만원, 공동체활동은 1천만원의 사업비(도 50%, 군 50%)를 지원할 예정이다.

선정된 단체들은 군 마을공동체 발전을 위한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재홍 기획감사담당관은 “본 공모사업은 단순 동호회 성격의 활동 , 소주 주민만이 혜택을 보는 활동보다는 각 단체들이 마을이나 지역의 필요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사업에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조광한 남양주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 "어김없는 주말 현장투어...또 실시"
구리시 소각장이전시민대책위원회
구리시 소각장이전시민대책위원회 "여론만들기, 여론 포장 중단하라"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