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NEWS & ISSUE
3기 신도시 후폭풍...1기, 2기 신도시 및 환경단체등 반발 거세져"국토교통부 3기신도시 주민설명회 생략공고에 반발 더욱 거세져
  •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05.30 09:58
  • 댓글 0
방송 갭쳐

국토교통부가 추진하고 있는  신도시의 추진정책과 관련 3기 신도시 수용예정지 주민 외에도 1기, 2기 신도시와 환경단체 등의 반발이 점점 심해지고 있다.

30일 3기 신도시 전면 백지화 연합대책위(이하 연합대책위)에 따르면 5월 14일부터 5월 17일까지 진행된 요식행위에 불가한 전략 환경영향 평가 주민설명회를 주민들은 평가서 초안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무산시켰다.

이후 대책위는 전략 환경 영향 평가서를 제대로 만들어서 2차 설명회를 요구했다.

그러나 국토교통부는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5월21일 생략 공고를 하면서 3기 신도시 주민들로부터 거센 반발에 직면해 있다.

연합대책위 공동 위원장 들은 "수도권의 신도시건설은 국가의 미래와 환경과 국민의 삶의 질을 좌우할 중대사안인데 급하게 서두르며 졸속으로 진행된다"며 울분을 토로했다.

이같은 졸속추진은 결국 미분양이 속출하는 경기도에 장기적인 교통정책도 없이 서울의 주거안정을 위해 경기도의 그린벨트를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지난 25일 3기 신도시 대책위 고양집회 사진

이같은 3기 신도시정책은 결국 생존권, 재산권 피해를 보는 3기 신도시 수용예정지 주민들, 교통 및 주택가격 하락으로 피해를 보는 1기 2기 신도시의 주민들, 환경단체 등의 반발이 점점 거세지고 있다. 

연합대책위와 수용예정지 주민들은 "오는 6월 2일 일요일 오후 7시 다산신도시 수변공원에서 개최되는 3기 신도시 전면 백지화를 위한 '남양주 촛불 문화재'에 다산 신도시 주민들과 함께 3기 신도시 추진의 부당함을 주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조광한 남양주시장, 제18차 정책투어 실시
조광한 남양주시장, 제18차 정책투어 실시
조광한 남양주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 "다양한 축제로 새로운 시민사회문화 조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