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구리시, 2035년 구리도시기본계획(안)공청회
  •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04.22 14:50
  • 댓글 0

구리시는 ‘첨단산업과 자연이 함께하는 안전행복도시 조성’을 주제로 도시발전의 미래상을 시민들과 공유하기 위한 2035년 구리도시기본계획(안)에 대한 미래청사진을 공유하는 주민공청회를 개최했다. 

22일 구리시는 “그동안 2035년 장기발전 계획 구상 단계에서 시민의견을 적극 수렴 방영한다는 방침에 따라 ‘구리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시민계획단’을 최초로 구성했으며 분야별 역점 추진과제를 도출, 향후 계획인구 23만 9천명의 도시 공간구조 개발과 보전 축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세부적인 방안으로 먼저 1도심, 3부도심, 3지역 중심으로 설정했다.

이어 갈매・인창중생활권과, 교문・수택중생활권으로 각종 지표에 부합하는 핵심 추진전략을 수립해 놓고 있다.

특히 토론회는 신규 도시개발보다는 기존도시의 재생사업과 입체적인 개발 등 시의 균형적인 발전요소를 극대화했다. 시대적 트랜드인 스마트시티 조성과 재해대책, 방제와 안전대책에 대한 철저한 검토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구리시의 관광자원인 동구릉을 잘 보전된 환경적 심장으로 거미줄 같은 방사형 공원 녹지로의 개발 필요성을 강조했다.

인구 수용계획 또한 사회적 인구 증가에 있어 유입률 상향을 시민들의 삶의 질 지표 측면에서 함께 다뤄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 참석자들로부터 공간을 얻었다.

시민방청객들의 의견으로는 △갈매동 지역의 인구지표 상향조정 △교문사거리의 교통체증을 완화를 위한 망우시계 터널설치△구도심의 적극적인 개발△암사대교 설치로 인한 시민의 불편 사항 해소 등이 제시됐다. 

구리시 관계자는 “이번 공청회에서 토론된 내용과 시민들이 제시한 의견을 면밀히 검토하여 장기발전계획에 적극 반영할 예정이다”며 “앞으로 시의회 의견청취와, 시도시계획위원회 자문 등을 거쳐 상반기 중으로 경기도에 승인 신청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주민공청회는 시청 대강당에서 관계전문가 및 시민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승일 서울시립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고, 대진대학교 배기목 교수, 순천향대학교 양광식 교수, 한양대학교 김흥순 교수, 삼육대학교 이광복 교수 등 관계 전문가들의 열띤 토론과 시민방청자 질의 ․ 응답 순으로 2시간여 동안 진행했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조광한 남양주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 "다양한 축제로 새로운 시민사회문화 조성"
3기 신도시 전면백지화 대책위
3기 신도시 전면백지화 대책위 "국토부와 LH는 전략환경영향평가 철회하라"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