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한강TV 영상
국토부, 3기 신도시 주민대책연합 첫 간담회.."궁색한 변명 일관" 주민대표 '분통'국토부 공공주택단장실 및 팀장, 사무관 등 십여차례의 전화인터뷰 응대 안해
  •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03.20 11:21
  • 댓글 0

국토부가  언론사 취재거부라는 실랑이로 촌극을 벌였던 3기 신도시 주민대책연합회와의 첫 간담회<본보 19일자 14면 보도>가 결국은 국토부의 궁색한 변명의 일관된 태도를 보여 주민대책연합회 대표들이 분통을 터트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 국토부가 주민대책연합회 이름으로 집회시 질의한 '정책적 하자'와 '생존권과 교통대책의 부재'에 대한 답변을 기대했다.

19일 오전 남양주시의회에서 진행된 3기 신도시 주민대책연합회와 첫 간담회에서 국토부와 LH 등 관계자들이 배석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경기동부취재본부=김동환 기자

그러나 국토부는 각각의 대책위원장들가 요구한 답변은 없고, 변명으로 일관하는 태도를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국토부의 태도는 19일 오전 진행된 간담회를 시작하면서 '언론사 취재거부'라는 촌극을 벌이기도 해 주민연합회 대표들로부터 항의를 받기도 했다.  

국토부 관계자(가운데)가 언론사의 취재를 거부하는 발언을 하자 주민대표들이 항의하고 있다.

주민대책연합회는 "지난 2월 26일 가진 국토부집회때 약속된 협상테이블의 자리로 마련됐으나 공개를 원하는 주민대책연합회와는 반대로 비공개를 요구하며 취재나온 기자들을 퇴장시키는 촌극을 벌이는 등 예정시간보다 지체됐다"며 국토부의 행태를 비난했다. 

이날 간담회는 국토부 김규철 공공주택 추진단장과 L/H 실무진을 비롯한 열명이 참석했다. 

주민대책연합회는 왕숙지구 기업 국민대책위원회, 왕숙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 왕숙2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 계양 테크노벨리 주민대책위원회, 과천 공공주택지구 연합대책위원회, 하남교산지구 고향지키기 주민대책위원회의 위원장과 각 위원회의 실무자가 참석했다.

그러나 첫 간담회에서 주민대책연합회는 국토부에 거세게 항의하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는 각각의 대책위원장들의 요구사항에 대해 간담회에 참석한 국토부 관계자들이 변명만 늘어놨기 때문이다. 

이날 주민대책연합회 대표들은 "3기신도시 발표는  절차를 무시한 일방적 발표로 주민의 50년 재산권을 제약해놓은 것도 모자라 생존권을 박탈하고 사회주의 군사독재 시절에나 있을법한 정책"이라며 강력한 유감을 표했다.

이어 대표들은 "선교통 선자족을 먼저하고 후개발 약속을 지켜줄 것과, 지구지정도 안된 상태에서 보장자문단을 운영하는 처사에 울분을 금 할 수 없다"며 "계속해서 집값이 떨어져도 명분 없는 개발을  진행 할 것인지, 기본권과 권익을 침해하지 않는 올바른 정책을 펼쳐 줄 것과 선량한 주민을 희생시키는 개발계획을 즉각 철회 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공공주택추진단장실을 비롯한 팀장, 사무관, 주무관 자리에 19일 오후와 20일 오전 십여차례가 넘는 전화취재에도 인터뷰에 응하지 않았다. 

한편 국토부는 주민대책위원회와 다음달 다시 2차 간담회를 약속했다.

그러나 주민 대책연합회는 3월 28일  12시에 청와대에서 대규모 연합 집회를 통해서 반드시 지정백지화를 위한 강력한 반대 투쟁에 나설 것을 천명해 주목되고 있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남양주시 별내동
남양주시 별내동 "옹벽 인접지 주택·주민들, 안전확보 응급복구"
"유네스코 지정 생물권보존지역 '광릉숲' 옆 가구단지 조성계획 취소하라"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