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
남양주시 “마석가구공단 불법소각 환골탈태(換骨奪胎) 대 변신”불법소각 옛말, 하늘은 청명
  • 김동환
  • 승인 2018.12.04 17:34
  • 댓글 0

남양주시 마석가구공단이 불법소각에서 환골탈태 대 변신으로 불법소각이 일체 이루어지지 않는 등 고질적인 민원의 해결로 주목을 받고 있다.  

4일 남양주시에 따르면 화도읍 마석가구공단(이하 마석공단)의 고질적인 불법소각민원에 대해 지속적인 지도단속과 소통을 통해 민원을 해소하고 있다. 

시는 지난 10월초 마석공단 불법소각 집중단속을 위한 추진계획을 수립했다.

이어 시는 마석공단 내 20개소에 ‘이웃생명 위협하는 불법소각 이제 그만’이라는 대형현수막을 설치하고, 자원순환과장을 총괄로 2개 단속반을 편성하여 지도단속을 실시했다.

또한 마석공단 사업부 및 경기동부기업인회와 지속적인 협의 등을 통해 450여개 입주업체가 소각로를 자진 철거, 유류 및 펠릿난로 등으로 교체토록 했다.

이신제 폐기물관리팀장은 “지역의 고질민원인 마석가구공단 내 집단불법 소각만은 막기 위해 불법행위가 근절 될 때까지 무기한 단속을 선언하고 대대적인 홍보와 엄정한 지도 단속을 통해 현재 사업장내 불법소각행위는 일절 발생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화도읍 녹촌리 일원에 위치하는 마석가구공단은 추위에 약한 외국인 노동자들이 많아 추운 날만 되면 매년 폐기물 불법소각행위가 이루어져 지역주민들이 공단에서 나오는 소각연기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는 반복민원이 많은 지역이다.

김동환  newsin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양평군 치매관리사업
양평군 치매관리사업 "3년 연속 경기도 우수기관 표창"
남양주시, 공무원노동조합과 2018년도 노‧사 단체협약 체결
남양주시, 공무원노동조합과 2018년도 노‧사 단체협약 체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