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복지 노동
구리도시공사,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행복콜’ 확대 운영현재 12대에서 2019년 3대 증차...행복콜 누적 건수 1만7000건
  • 김동환 기자
  • 승인 2018.11.19 10:08
  • 댓글 0
구리도시공사 행복콜이 교통약자를 이동시키고 있다. 사진=구리도시공사

구리도시공사(이하 도시공사)가 운영하고 있는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 ‘행복콜’이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내년에 3대의 증차로 확대운영될 전망이다.   

19일 도시공사에 따르면 구리시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이하 ‘행복콜’)은 2017년 9월 9대의 특별교통수단으로 개소하여 현재는 12대를 운영하고 있다.

시는 2019년부터는 추가로 3대를 증차, 총 15대를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행복콜 현재까지 총 운행 누적건수는 1만7,000여건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행복콜’은 시민 이용자 편익을 위해 다양한 홍보 마케팅 전략 구상과 함께 보다 더 안심하고, 편리한 ‘행복콜’을 이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에도 주력할 방침이다

권용덕 시설관리부장대행은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시민의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경주 할 것”이라며 “더불어 정보 소외 계층을 위한 다양한 이용방법 홍보 활동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행복콜 이용대상자는 1급∼2급 장애인, 65세 이상자(교통약자 의사소견서) 등으로서 보행이 불편하여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사람이다.

신청방법 및 이용시간 안내는 1577-3659 또는 홈페이지(www.gurihappycall.or.kr)을 통해서 확인 가능하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양평군 치매관리사업
양평군 치매관리사업 "3년 연속 경기도 우수기관 표창"
남양주시, 공무원노동조합과 2018년도 노‧사 단체협약 체결
남양주시, 공무원노동조합과 2018년도 노‧사 단체협약 체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