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
구리시, 롯데마트 임대계약 2년 연장롯데원스톱 복합타운 개발 로드맵 본격 추진
  • 김동환 기자
  • 승인 2018.08.13 13:02
  • 댓글 0

구리시는 내년 1월 20일 장기 임대가 종료되는 롯데마트 2년 재 연장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같은 구리시의 롯데마트 임대 연장은 직원들의 고용안정을 위한 상생협력이라는게 시의 설명이다.

13일 구리시는 "지난 10일 시청 민원상담관실에서 롯데본사 관계자와 노조측이 참석한 가운데 임대 연장에 관한 협의를 갖고 당장 임대 종료로 인해 발생되는 매장 상인들과 계산원, 계약직 근로자, 아르바이트생들의 고용 불안을 덜어주기 위한 상생 협력으로 재연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롯데마트는 1999년 1월 21일부터 2019년 1월 20일까지 장기 임대 계약을 체결한 이후 법적인 계약 종료를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롯데측에서 직원들의 고용안정 등 합의된 문서를 시에 제출하는 조건으로 향후 2년 여 기간 동안 종사자들이 실업 위기를 딛고 안정적인 영업활동이 가능해졌다.

이로서 구리시는 지역여론의 중심에 섰던 롯데마트 계약을 일단락했다.

롯데마트는 임대 연장 기간내 아카데미 타운ㆍ친환경아파트ㆍ웨딩ㆍ엔터테인먼트ㆍ주상복합 등의 교육, 주거, 문화, 여가 쇼핑 등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원스톱 복합타운 개발의 로드맵을 본격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서민 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종사자분들의 생계 고충도 외면하기 힘든 실정도 감안,  2년간의 연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롯데마트 구리점은 약40,000㎡부지에 지난 1999년에 롯데마그넷 구리점이란 상호로 개점한 이후 2002년에 롯데마트로 변경됐다.

 축산가공동 등 구리시 종합유통 시장과 연결되어 문화 센터, 어린이 놀이방, 스낵 코너, 경정비 센터 등 ONE-STOP 쇼핑의 기능을 갖추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해 오고 있다. 

그러나 현재의 롯데마트는 약 20년 된 노후 건축물로 곳곳에 균열 및 누수 등으로 안전문제 발생 우려가 있고, 매년 개보수 비용도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김동환 기자  today-news@hanmail.net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국민소통위원장,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 공식 선언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국민소통위원장,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출마 공식 선언
가평군, 무인경비시스템 유지 보수관리 용역...
가평군, 무인경비시스템 유지 보수관리 용역..."A업체 10년간 170여곳 수의계약 특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