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기획 한강살리기 프로젝트
한강청, 오염물질배출 선제적 관리로 녹조발생 차단공공하수도관리청과 협의를 통해 자발적 저감목표 설정․이행...2015년 대비 배출부하량 402톤 저감
  • 한강투데이
  • 승인 2017.11.24 15:00
  • 댓글 0
공공하수처리시설(총인처리시설) 지도․점검을 통해 하수의 적정 처리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한강유역환경청>

한강유역환경청(청장 나정균)은 녹조우심기간(5~9월) 동안 팔당댐 등 한강수계 방류 공공하수처리시설 22개소를 대상으로 방류수 수질을 강화하여 총인 배출부하량 402톤을 저감했다고 밝혔다.

이번 총인 배출부하량 저감은 2016년 한강하류 잠실수중보~신곡수중보 유입 17개 공공하수처리시설을 대상으로 기준연도(2015년) 대비 360톤을 저감한 데 이어 계속된 “총인처리 강화 운영” 결과로,

2년차인 올해는 한강 전 구간으로 확대하여 22개 공공하수처리시설에서 402톤의 총인 배출부하량을 저감하였다.

총인 배출부하량은 2015년(기준연도) 519톤 → 2017년 117톤으로 저감됐다.

총인(T-P)은 하천․호소 등에서 부영양화를 유발시키는 대표적인 영양염류로 하절기 녹조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이번 총인 배출부하량 저감은 지자체와 한강청이 협업을 통해 이룬 성과다.

공공하수도관리청인 지자체가 능동적으로 참여하여 공공하수처리시설 운영 안정화에 노력했다.

특히 주말, 연휴 등 취약기간 중 환경기초시설 특별 지도․점검을 실시하는 등 공공하수처리시설이 적정 운영될 수 있도록 지속 관리한 노력의 결과로 분석되고 있다. 

한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녹조우심기간 “총인처리 강화 운영”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자발적 참여 대상시설을 확대하는 등 오염물질 배출저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며 "운영 중인 총인 처리시설을 대상으로 시설의 운영․관리 전반에 대한 지도․점검을 강화하고, 전문가 기술지원 등을 통해 총인처리시설의 최적 운영․관리 방안을 제시하는 등 한강수계의 수질개선 및 수생태계 보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강투데이  webmaster@hangangnews.tv

<저작권자 © 한강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강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남양주시 64하내천봉사대
남양주시 64하내천봉사대 "사랑의 연탄, 4천장 봉사...올해 7년째"
국민의힘 인재 영입 1호, 조광한 前 남양주시장...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남양주(병) 지역 출마 선언
국민의힘 인재 영입 1호, 조광한 前 남양주시장...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남양주(병) 지역 출마 선언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